"아니요…안 할래" 비매너 논란 현숙, 영식에 사과하며 건넨 것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20 10:15  |  조회 225342
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15기 영식, 현숙./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15기 영식, 현숙./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나는 솔로' 15기 현숙(이하 가명)이 최종 선택을 포기한 가운데, 비매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플러스 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에서는 15기 현숙이 최종 선택을 포기한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에서는 라이브 방송이 진행됐고, 현숙은 준비해온 편지를 읽으며 영식에게 직접 사과했다.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앞서 현숙은 자신에게 호감을 표한 영식을 외면해 비매너 논란이 인 바 있다.

당시 현숙은 영식이 카디건을 벗어주겠다며 호의를 보였을 때도 "아니요"라고 단칼에 거절하는가 하면 거의 모든 질문에 차갑게 대답했다. 숙소에서 오이 샌드위치를 만들겠다며 재료를 준비하다가도 영식이 도와주겠다고 나서자 "나 안 할래"라며 바로 자리를 피하기도 했다.

현숙의 태도는 방송 후 비매너 논란으로 이어졌고, 이후 그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다 제 잘못이다. 영식님께 너무너무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 없이 제가 너무 최악이었다. 보시는 분들도 많이 불편하셨을텐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현숙은 "다시 한 번 정식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어서 편지를 가져왔다"며 자신이 준비해온 사과문을 읽었다.

그는 "영식 오빠에게. 너무 못 되게 싫어해서 미안하다. 방송보면서 스스로의 모습이 충격적이었고 오빠한테 이렇게 심하게 대한 줄 몰랐다"며 편지를 읽어나갔다.

이어 "변명의 여지조차 없고 모든 게 내 탓이다. 나야말로 하찮고 보잘 거 없는 사람인데 내가 감히 오빠에게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방송인만큼 오빠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이들도 봤을 텐데 마음 아프고 속상하게 해서 죄송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또한 현숙은 "생각이 짧았다. 미성숙하고 부족한 저로 인해 발생한 일들이니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사과를 말로만 하는 게 아니라 생각해서, 가족들과 함께할 수 있는 작은 식사권을 준비했다"며 선물을 건넸다.

/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현숙의 사과에 영식은 "이 부분은 사과할 건 아니라고 생각했었다. 그냥 사람마다 스타일이 달랐던 거다. 현숙이는 방송으로 나왔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는 거지만 다른 사람들도 많이들 하고 있지 않나. 현숙이가 크게 잘못한 건 아니라 생각했다. 나만 기분이 나빴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밝은 친구인데 이걸로 오랫동안 힘들어 한 걸 안다. 오늘도 힘들어하는 게 보인다. 사과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그는 현숙이 미안함의 표시로 준비한 식사권에 대해서는 "괜찮다"며 거절했으나 이내 "고맙게 받겠다"고 말하며 선물을 받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