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장도연에 플러팅 폭주 "내가 먼저 연락…집안일은 남자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25 23:15  |  조회 4093
/사진=유튜브 채널 'TEO-살롱드립'
/사진=유튜브 채널 'TEO-살롱드립'
배우 이동욱의 플러팅 폭주에 방송인 장도연이 수줍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25일 TEO가 운영하는 유튜브 웹예능 '살롱드립'에서는 이동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동욱은 "장도연한테 늘 마음에 빚이 있었다. 저랑 같이 토크쇼할 때 뛰어난 재능이 저 때문에 가려지는 것 같아서. 늘 미안한 마음이라 빚을 갚을 겸 왔다. 홍보 이슈 없다. 장도연 때문에 왔다"라고 말했다. 이동욱은 장도연과 '이동욱은 토크가 좋아서' 프로그램을 함께 한 바 있다.

이동욱은 "내가 먼저 문자 보내지 않았나. 제가 자주 보낸다. 맥주한잔 하자고 제가 더 먼저 연락하지 않냐. 왜 나한테 먼저 연락 안 하냐"라며 장도연에게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에 장도연은 "설렌다. 그럼 오늘 밤 연락드리겠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또 이동욱은 자신이 부지런한 살림꾼이자 집안일 마스터라고 전했다. 이동욱은 "만약 결혼을 해도 (집안일은) 내가 다 할 거다. 내가 해온 방식이 있어서 다른 사람이 다르게 하는 게 불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개인적인 생각인데 원래 집안일을 남자가 하는 게 맞다. 집안일은 힘이 필요하다. 힘 있는 사람이 하는 게 낫다"라고 소신을 밝혀 장도연을 또 한 번 설레게 했다.

이동욱은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스스로 외롭다고 느끼면서도 연애나 결혼을 할 수 있을까 싶다. 혼자 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편하다 보니 내 시간과 공간을 나눴을 때 따라올 불편함을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을지 자신이 없어진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동욱이 "먼저 결혼한 친구들을 보면 부럽기 하다"라고 말하자 장도연은 '나는 솔로' 출연을 추천해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