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子 지호에 책 읽으라고 하고 난 TV만…자괴감 느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26 23:23  |  조회 30953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방송인 유재석이 아들 지호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해결사' 특집으로 문해력을 연구하는 국어교육과 조병영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독서 습관을 자녀에게 키워주고 싶다. 그래서 많이 부모님들이 하는 게 '책 읽으면 스마트폰 하게 해줄게'다. 이 방법은 어떠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병영 교수는 "대표적으로 부모님들이 실수"라며 "책이 도구가 돼버린다. 독서가 재미있고 의미 있다는 걸 경험시켜주는 게 중요하다"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교수님 말씀을 들으니까 반성하게 된다"라며 "저도 돌이켜 생각해 보니까 '지호야 책 읽어야 돼' 하고 저는 TV를 보면서"라고 자신의 행동을 되돌아봤다.

이어 유재석은 "지호가 방문을 열고 '왜 아빠는 책 안 읽어?'라고 묻더라. 제가 너무 당황했다. 솔직히 들어올 줄 몰랐다"라며 "애드리브로 '아빠가 하는 일이 뭐니. 아빠 TV 나오는 사람이야'라고 했다. 추접스럽다. 스스로 많이 자괴감을 느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조병영 교수는 한국 사회의 심각한 문해력을 지적했다. 그는 "학부모님들도 아이들에게 글과 책 읽으라고 하지만 가정통신문 안 읽으신다"라며 "코로나 19가 심할 때는 영상으로 만들어 보냈다. 안 읽으시니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