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3채' 서장훈, "현금 재산 1200억" 싱가포르 재벌男에 '헉'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08 09:00  |  조회 139609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방송인 서장훈이 싱가포르 재벌남의 재산 규모에 깜짝 놀랐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K-콘텐츠에 투자하고 싶은 싱가포르 재벌 고민남 데이비드 용이 출연했다.

고민남은 "투자회사 대표, 변호사도 하고 있다. 한국 와서 K-콘텐츠에 투자하고 싶다"라며 "한국에 와서 투자하고 싶은데 사기꾼을 많이 만났다. 인맥 없다. 형님들이 인맥 키워주세요"라고 서툰 한국어로 답했다.

서장훈은 화려한 명품을 휘감은 고민남에 "스타일도 그렇고 우리에게 거짓말하는 것 같다. 믿을 수가 없다. 네 돈으로 투자하는 거냐"라며 불신감을 표출했다.

이에 고민남은 세계 7개국에 지점이 있으며 직원이 560명이라고 회사 규모를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는 서울 잠실에 위치한 시그니엘 레지던스에서 지내고 있다며 재력을 뽐냈다.

서장훈이 "부모님이 재벌이냐"라고 묻자 고민남은 "싱가포르에서 어머니가 목재 사업을 하신다. (현지에서) 내가 더 유명하다"라고 답했다.

특히 총재산이 얼마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고민남은 "9000만달러, 한화 약 1200억원 정도"라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싱가포르에만 건물이 6개, 아시아에 15개 건물이 있다고.

고민남이 "보살님도 건물 많지 않냐"고 묻자 서장훈은 "난 3채다. 너에 비하면 소소하다"라고 답했다. 고민남은 자신도 작은 건물이 여러 개 있다며 "작은 건물이 매매가 빠르다. 큰 건물은 시간이 오래 걸린다. 까다롭다"라고 말해 서장훈의 신뢰를 샀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남다른 재력을 지니고 케이팝에 관심이 많다는 고민남에 서장훈은 "지드래곤 좋아한다며. YG 가서 알아보지"라고 말하자 고민남은 "한국 인맥이 없어서 대표님을 만나는 게 힘들다. 아래 직원들만 만나게 된다"라며 한국 사업에 어려움을 드러냈다.

'한국에 친한 연예인'에 대해서는 바이브의 윤민수가 있다고. 하지만 의뢰인은 "왜 윤민수의 회사에는 투자하지 않냐"라는 말에는 "방향이 좀 다르다"라며 머쓱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민남의 최종 목표는 K-콘텐츠로 동남아와 한국을 연결해 장르를 가리지 않고 수출하는 거였다. 서장훈은 "당분간 우리 따라다녀라. 네가 믿을만한 거 같으면 좋은 회사에 소개는 해주겠다"라고 했고 이수근도 "한국은 인맥이 중요하다. 그래야 사기를 안 당한다. 한국어 공부 조금 더 열심히 해라"라며 곧장 내일 약속을 잡았다.

서장훈은 "재력을 떠나서 네 성격이 밝고 유쾌하다"라고 평했고 이수근은 "데이비드가 인상이 선하고 착한 것 같다"라며 입을 모아 칭찬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