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권순 "'사랑과 전쟁' 충격 실화, 심의 걸려 수정"…내용 뭐길래

'사랑과 전쟁'서 독설가 시어머니 역 맡아 인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8 21:21  |  조회 5246
서권순 "'사랑과 전쟁' 충격 실화, 심의 걸려 수정"…내용 뭐길래
'국민 시어머니' 타이틀을 보유한 배우 서권순이 '사랑과 전쟁' 비화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서권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권순은 '전원일기'에서 금동이 임호의 첫사랑 지숙(최지나 분)의 어머니 역으로 활약했다.

이날 식사 자리에서 김용건은 "'사랑과 전쟁'하면서 에피소드가 많을 거다. 너무 심하다고 충격받은 거도 있지 않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서권순은 "너무 강한 거는 (방송을) 못 한다"라며 "한 번은 다 찍어 놓고 아침에 전화가 와서 방송 심의에 걸려 추가 촬영해야 한다더라"라고 답했다.

서권순은 실화 바탕인 '사랑과 전쟁' 사연 중 극 중에서 남편과 사별하고 시부모의 권유로 딸을 맡기고 재혼한 아내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서권순에 따르면 해당 에피소드는 극 중 자신이 맡은 배역이 사별 후에 시부모가 딸을 맡아 주고 자신은 재혼으로 새 삶을 시작해 아들을 낳았다. 그런데 아들이 결혼한 여자가 전남편과 낳은 딸임을 뒤늦게 알게 돼 두 사람을 이혼시키게 되는 내용이었다.

서권순 "'사랑과 전쟁' 충격 실화, 심의 걸려 수정"…내용 뭐길래
충격적인 내용에 해당 에피소드는 방송 심의에 통과되지 못했다. 이에 제작진은 서권순의 내레이션으로 추가 촬영을 진행했다. 직접 낳은 아들이 아닌 현 남편이 데려온 아들로 각색한 것.

서권순은 "겨우 방송에 나가게 됐는데 개연성이 없어서 말이 많았다. 내 대사 한 마디로 내용이 이상해졌다"라고 비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듣던 김수미가 "'사랑과 전쟁'이 인기 있었던 것 중 하나가 일반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상황이 많았다"라고 말하자 서권순은 "맞다. 거기다 실화라는 거"라고 거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용건이 "독설가였다. 가장 심한 게 뭐였나"라고 서권순의 연기를 칭찬하자 서권순은 현장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국민 시어머니 연기를 펼쳐 보는 이들을 벌벌 떨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