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초4인데…금쪽이 누나, 자폐 동생 대변까지 직접 처리 '경악'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02 05:00  |  조회 84646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화면
초등학교 4학년밖에 안 된 금쪽이 누나가 자폐 동생의 대변까지 직접 처리해 충격을 자아냈다.

지난 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오 박사님, 초2 아들 느린 건가요? 아픈 건가요?'라는 사연이 전파를 탔다. 금쪽이의 엄마는 금쪽이의 자폐 스펙트럼을 의심했다.

공개된 VCR 영상에서 금쪽이는 특정 자리와 색상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금쪽이는 마음에 드는 것이 있으면 어린아이처럼 떼를 쓰거나 울고 힘으로 다른 아이의 자리를 빼앗거나 폭력을 써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은영은 영상을 중단시킨 후 금쪽이 엄마에 "아이가 또 집착하는 게 있나"라고 물었다. 금쪽이 엄마는 "자기 장난감 정리 배열 같은 것도 기가 막히게 똑같이 맞힌다. 자기만의 기준에 안 맞으면 못 받아들인다"라고 답했다.

이에 오은영은 "자폐 핵심 양상을 R(반복)·R(절차)·F(집착)라고 한다. 의미 없는 행동이나 소리를 반복하고, 순서대로 진행되어야 만족하고, 집착하는 것"이라며 "자기가 해왔던 구조에서 바뀌면 굉장히 힘들어하고 영향을 많이 받는다. 세 가지 행동이 모두 보인다. 많이 걱정스럽다"라고 우려했다.

이후 공개된 영상에서 첫째인 금쪽이의 누나는 맞벌이하는 부모님을 대신해 동생을 돌보는 모습이 담겼다. 초등학교 4학년인 금쪽이의 누나는 오랜 시간 동생을 돌본 듯한 능숙한 모습으로 금쪽이를 챙겼다.

인터뷰에서 금쪽이 누나는 '동생의 어떤 점이 힘드냐'라는 질문에 "똥 닦아주는 거, 똥이 많이 묻어나올 때가 있다. 휴지로 닦았는데 내 손에 다 묻는다"라고 자신이 동생의 대변까지 직접 처리한다고 밝혀 듣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금쪽이 누나는 "내가 왜 첫째인 걸까, 첫째는 웁니다"라며 담담히 소감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