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박았는데 "괜찮다"는 차주, 김민종이었다…"대인배" 극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05 14:27  |  조회 7756
배우 겸 가수 김민종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겸 가수 김민종 /사진=이동훈 기자
아파트 주차장에서 고가의 롤스로이스 차량을 들이받은 여성이 피해 차주에게 "괜찮다"라는 연락받았다는 사연이 온라인상에 퍼진 가운데 해당 차주가 김민종임이 밝혀졌다.

5일 김민종은 롤스로이스 사고와 관련해 "사고를 낸 차주분이 연락을 주셨다"라며 "사고는 별 것 아니고 (차주가) 동네 주민이고 해서 알아서 수리했다. 아무튼 잘 끝났다"라고 뉴스1을 통해 밝혔다.

김민종은 "별일 없이 마무리했는데 이렇게 많이 화제가 돼서 당황스럽다"라며 "소감이라고 할 것도 없고 같은 동네 주민이어서 이렇게 했다. 이렇게 많은 반응을 모을지 몰랐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40대 여성 A씨는 지난 1일 자정께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고급 외제차인 롤스로이스와 미세한 접촉 사고를 냈다. A씨는 롤스로이스 차주에게 곧바로 연락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A씨는 그로부터 12시간 후에야 차주로부터 '밝은 데 가서 (사고 부위를) 보겠다'라는 연락받았으며, 이후 '괜찮다, 연락해 줘서 감사하다'라는 답장이 왔다고 전했다. 해당 롤스로이스의 주인은 김민종으로 밝혀졌다. A씨는 사고를 당한 김민종이 오히려 자신을 안심시켜 고마웠다고 전했다.

김민종의 미담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인배다"라는 반응이다. 롤스로이스는 운전자들 사이에서 '만나면 무조건 피해야 할 차'라고 인식돼 있다. 고가의 차량으로 고급 부품을 쓰는 데다 수급이 어려워 수리비가 최고 수준이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내가 A씨여도 고마웠을 듯" "김민종 인성 좋다" "삭막한 요즘 오랜만에 훈훈한 소식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