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솔로, 들인 돈에 비해 돈 못 벌어…행사 많이 가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12 14:06  |  조회 3179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솔로 가수 효연이 솔로 활동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가비 걸'에는 '소녀시대 효연의 특이한 사우나 이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가비는 과거 효연의 솔로곡 '디저트'로 같이 활동했던 효연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가비는 "소녀시대부터 시작해서 개인 활동도 많이 하시지 않나. DJ도 하고. 가수 활동을 함에 있어 '한 우물 파기' 장인이다"라고 효연을 설명했다.

효연은 "소녀시대를 하면서 굉장히 많은 생각을 했다. '자식은 절대 안 시켜야지', '이거 그만두고 뭐하지'였다. 주변에서는 사업하라고 하는데 결국 제일 잘하는 걸 해야겠더라"며 "솔로 댄스 가수에 도전하고 가장 좋아하는 하우스 댄스와 연관 있는 DJ를 했다"라고 말했다.

효연은 최근 신곡 '픽쳐'(Picture)를 발매했다. 가비는 "솔로 앨범은 내고 싶을 때 자유로이 낼 수 있는 거냐"라고 궁금해했다.

이에 효연은 "회사에 예산도 있을 거고 앨범 제작이 한두 푼 드는 게 아니다. 그룹을 하든, 솔로를 하든 들어가는 비용은 비슷하다. 돈을 더 버는 건 그룹이니 나 같아도 그룹에 (앨범을) 내준다"라며 "나는 댄스와 보여주기 위주라 행사를 하러 많이 가야 한다. 만약에 행사를 하러 못 가면 들인 돈에 비해서 돈을 못 번다"라고 토로했다.

효연은 "그런 걸 생각해야 하는 게 회사이긴 하더라. 손익분기점을 넘겨야 하고"라며 "우리 회사는 대형기획사이고 아티스트의 의지와 열정을 되게 존중해 주고 더 서포트해 준다"라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감사함을 드러냈다.

SM엔터와 함께 하고 싶은 이유를 묻는 말에 효연은 "의리"를 꼽으며 "나는 다른 사람보다 연습생을 오래 했다. 날 그렇게 7년 동안 서포트해준 회사에 정말 고맙다. 회사에 더 돌려주고 싶은 게 많다. 나로 인해서 (회사가) 돈을 더 잘 벌었으면 좋겠다"라고 애정을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