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지, '9살 연하' 배우 엄모세와 결혼 "새벽 예배서 만나"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0.06 19:33  |  조회 3623
/사진=가수 베이지 인스타그램
/사진=가수 베이지 인스타그램
가수 베이지(36)가 9살 연하의 배우 엄모세(28)와 결혼한다.

베이지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장 완벽한 때에 믿음의 가정을 함께 꾸려갈 소중한 동역자이자 동반자를 만났습니다. 새벽예배에서 만나 긴 하루를 서로 가득 채우며 깊은 대화를 통해 결혼을 결심하게 됐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밝고 예쁘게! 잘 살도록 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직접 결혼 소식을 밝혔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야외에서 웨딩 화보를 찍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들어 올리는 코믹한 포즈를 취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베이지의 결혼 상대는 배우 엄모세다. 2021년 SBS 드라마 '모범택시'로 데뷔한 신인배우다. 이후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 '수리남' '마스크걸' '한강' 등에 출연했다.

베이지는 2007년 1집 '섬씽 라이크 베이지 볼륨.1'(Something Like Beige Vol.1)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추노'의 OST '달에 지다'를 비롯해 '술을 못해요' '말이 안 통해' 등의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7월과 8월에는 MBC 예능 '복면가왕'에 출연해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