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벨라 "치매 남편 돌보다 직장암 4기 진단…홀로 항암 견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01 12:06  |  조회 3370
가수 이사벨라./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가수 이사벨라./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가수 이사벨라가 치매 남편을 돌보며 홀로 직장암을 투병해왔다는 사연을 털어놨다.

1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도전 꿈의 무대' 패자부활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사벨라는 "저는 1985년부터 이은지라는 이름으로 활발한 방송 활동을 했다. 결혼 후 가정에 충실히 살았는데 10년 전 남편의 사업이 파산해 남편은 심한 충격에 빠져 우울증에 걸렸고, 하루하루를 술로 버텼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러다 이사벨라 남편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고, 심지어 암으로 의심되는 혹까지 발견됐다고 했다.

이사벨라는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남편을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여기저기 병원을 찾아다니며 치료했다. 근데 또다시 큰 불행이 닥쳤다"고 말했다.

가수 이사벨라./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가수 이사벨라./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이사벨라는 지난 3월 직장암 4기, 임파절 전이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며 "또 한 번 하늘이 무너졌다. 하늘은 버틸 만큼의 고통을 주신다는데 저는 버틸 힘이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이사벨라는 "내가 죽으면 '남편은 당장 누가 돌보나?'라는 생각에 어떻게든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저는 돌봐주는 사람 하나 없이 혼자서 직장과 임파선에서 암을 떼어내는 큰 수술을 받았고 항암치료 12번과 방사선 30회까지 혼자 받았다"고 말했다.

심지어 이사벨라는 항암치료 10회 차에도 치매 남편 치료를 위해 보호자로 병원에 가야 했다. 그는 "이 모습을 본 의사가 어이가 없었는지 안타까워하며 혀를 찼다. 그때 울컥해 서럽게 울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남편의 치매가 점점 심해진다. 저만 알아본다. 저는 항암 치료가 끝난 지 9개월이 됐지만 계속 투병 중이다. 그동안 울고 싶을 때가 참 많았는데 남편 치매에 안 좋다고 해 마음 편히 울지도 못했다. 그때마다 저를 버티게 한 건 노래였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방송 출연 후 병원에 가 검사를 했는데 암세포 없이 깨끗하다고 하더라. 직장암을 4기에 발견해 이렇게 건강하게 노래할 수 있는 건 기적이라고 한다"고 전해 박수를 받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