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 '총 맞은 것처럼' 비화 공개…"찜질방서 만들었다"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01 14:33  |  조회 3388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탄생시킨 하이브 대표 방시혁 의장이 과거 단식원과 찜질방에서 히트곡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과 하이브 방시혁 의장이 함께 출연한다.

선공개 영상 속 MC 유재석은 "방시혁 의장님이 옴므의 '밥만 잘 먹더라'(2010)는 단식원에서, 백지영 씨의 '내 귀에 캔디'(2009)는 찜질방에서 만들었다는데 맞냐"고 물었다.

이에 방시혁은 '내 귀에 캔디'가 아닌 '총 맞은 것처럼'(2008)이 찜질방에서 만든 노래라고 바로잡았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MC 유재석이 "왜 갑자기 찜질방에서 만들게 됐냐"고 묻자 방시혁은 "맨날 새로운 경험을 한다고 창의성이 커지진 않지만 생각을 열심히 하던 중 새로운 경험을 하면 계기가 된다고 들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방시혁은 "'총 맞은 것처럼' 한 줄은 원래 있었다"며 "저는 그때까지 찜질방에 가본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친한 지인들을 따라 찜질방에 가게 돼 엄청 설레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수건으로) '양 머리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기에 양 머리를 하고, 그때 프로듀싱 중이던 백지영 씨 음반을 계속 생각하는데 갑자기 '총 맞은 것처럼'이라는 멜로디랑 가사 한 줄이 나왔다"고 말했다.

방시혁은 같이 찜질방에 갔던 지인들에게 '총 맞은 것처럼'에 관해 물었고, 이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자 생각을 이어가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그 다음부터는 짜깁었다. '총에 맞으면 어떻게 되는 거지?', '구멍이 생기면 추억이 흘러나올 수 있겠나?', '손으로 막으면 손가락 사이로?'라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박진영은 "그러니까 AI(인공지능)가 사람이 되면 얘(방시혁)다"라고 말했고, 방시혁은 "형(박진영)을 학습해서 휴먼 러닝(Human Learning)을 했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방시혁과 박진영이 출연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1일 저녁 8시45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