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만에 안녕…'청룡의 여신' 김혜수 "기쁨이자 영광이었다"

1993년부터 청룡영화상 MC 맡아온 배우 김혜수의 마지막 인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14 13:42  |  조회 6029
배우 김혜수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42회 청룡영화상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26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김혜수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42회 청룡영화상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26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김혜수가 30년을 함께 한 청룡영화상의 마지막 진행 소감을 전했다.

14일 청룡영화상 측은 김혜수와 유연석이 오는 24일 열리는 제44회 청룡영화상 사회를 맡는다고 밝혔다.

김혜수는 1993년 제14회 청룡영화상부터 진행을 맡아왔다. 그는 올해를 끝으로 사회를 맡지 않기로 했다.

김혜수는 "올해로 청룡영화상과 함께한 지 30회가 됐다. 청룡과 함께 한 모든 시간은 영화인으로서 기쁨이자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영화를 향한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는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올해도 한국 영화와 함께 울고 웃은 관객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2018년부터 김혜수와 6년 연속 청룡영화상 사회를 맡은 유연석 역시 소감을 전했다. 그는 "한국 영화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청룡영화상이라는 축제 자리에 사회자로 설 수 있어 기쁘다"라며 "특히 30년간 청룡영화상을 이끌어온 김혜수 선배님과 함께 역사적인 순간을 그려 나가게 되어 무척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올해로 44회를 맞는 청룡영화상은 오는 24일 여의도 KBS홀에서 열리며 KBS2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