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청룡 남우주연상' 수상에 "정말 공정"…'재치만점' 소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5 08:21  |  조회 4007
/사진=KBS2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생중계 화면
/사진=KBS2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생중계 화면

배우 이병헌이 제44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받은 뒤 재치 있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는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더 문' 도경수, '올빼미' 류준열, '거미집' 송강호, '달짝지근해 ; 7510' 유해진, '콘크리트 유토피아' 이병헌이 올랐다. 트로피는 이병헌에게 돌아갔다.

이병헌은 "공중파에 무수히 출연했는데도 긴장된다"며 수상 소감을 시작했다.

그는 앞서 축하 무대를 선보인 가수 박진영을 언급하며 "조금 전에 박진영 씨가 나와서 생각났다. 인생에 후회되는 순간이 누구나 다 있지 않나. 10여 년 전에 '부산영화제'에서 술에 잔뜩 취해 박진영 씨를 만나서 춤 배틀하자고 했던 기억이 있다. 그날 함께 있던 모든 배우를 여전히 피해 다니고 있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만들어 주신 엄태화 감독님의 수상을 축하드리고 감사하다"며 "한여름에 고생이 많았던 스태프와 열연을 펼친 김선영, 박보영, 박서준을 비롯한 많은 배우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이병헌은 "영화를 하면 사람이라면 누구나 '청룡영화상'은 한 번쯤 받아보고 싶다"며 "권위 있고 공정한 시상식이라고 생각하는데 내 손에 트로피가 들려있는 것을 보니까 정말 공정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함께 후보에 올랐던 송강호를 향해서는 "강호형, 농담이에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이병헌은 30년 만에 '청룡영화상' MC 자리를 내려놓게 된 배우 김혜수도 언급했다.

그는 "권위라는 게 자기가 만든다고 해서 생기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사람이 인정하고 신뢰를 쌓아가면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게 권위 같다. 청룡영화상이 권위 있는 시상식이 된 것은 한 가운데 '김혜수라는 분이 30년을 한 자리에서 훌륭한 센스로 진행을 해왔기 때문이 아닌가'라는 생각한다. 30년이란 긴 세월 동안 수고했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그러면서 이병헌은 "그러면 5살 때부터 (청룡영화상 진행을) 시작한 거냐"라고 농담했고, 김혜수는 "비슷하다"고 센스 있게 받아쳐 시상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이병헌은 "다음 달에 둘째가 태어난다. 태명을 '버디'라고 지었다. 집에서 지켜보고 있을 이민정 씨, 이준호, 그리고 버디. 모두와 영광을 함께 하겠다. 나이스, 버디!"라고 외쳤다.

이에 김혜수는 "앞으로 우리 영화계에 영원한 '버디'로 존재하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