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김창옥, 치매 증상 고백 "집 호수 기억 못해…강의 버겁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7 14:30  |  조회 4617
/사진=유튜브 채널 '김창옥TV'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김창옥TV' 영상

'소통 전문가' 강사 김창옥이 기억력 문제로 병원을 찾아 검사한 결과 알츠하이머 의심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김창옥TV'에는 '생각지도 못한 위기가 내 인생을 뒤흔들 때'라는 제목의 정기강연 223회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김창옥은 "제가 50살이 됐는데 뭘 자꾸 잊어버려서 뇌신경외과에 다녀왔다. 처음에는 숫자를 잊어버렸는데 숫자를 기억하려고 하면 엄청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러다가 집 번호, 전화번호, 집이 몇 호인지도 잊어버려서 정신과가 아닌 뇌신경 센터를 가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병원에서) 치매 증상이 있다며 MRI(자기공명영상)와 PET(양전자방출단층촬영)를 찍자고 했다. 지난주 결과가 나왔는데 저한테 알츠하이머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알츠하이머인 사람은 E3, E4라는 유전자가 있다더라. 이 유전자가 있다고 다 알츠하이머는 아니다. 그런데 여러 가지 증상이 너무 비슷하고 기억력 검사를 했는데, 제 또래는 70점이 나와야 하는데 저는 0.5점, 0.24점이 나왔다. 기억을 잘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사람 얼굴이나 숫자, 생일, 이런 걸 기억하려고 하면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았고 기억도 못 한다"며 "알츠하이머 검사를 12월에 다시 한다.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아닐 수도 있고, 그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창옥은 "그 (검사) 결과 이전에 최근 3~5년 동안 자기 증상을 자기가 알지 않나. 그래서 강의하기가 버겁더라. 그런데 의사가 알츠하이머의 원인은 주 원인이 알코올과 스트레스라더라. 근데 저는 술을 아예 안 마시고 담배도 안 피운다"고 토로했다.

그는 "여러 생각이 들었다. 충격적인 얘기를 들으면 아무 생각이 안 나고 머리가 안 돌아가지 않나. 처음엔 멍했다. 하루 이틀 지나고는 자기 증상에 찾아봤는데 다 내 얘기 같더라"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창옥TV'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김창옥TV' 영상

이어 "어떤 것에 스트레스를 받았을까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더라"면서도 "저는 엄마에 대한 죄책감이 큰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왜냐면 아버지가 엄마를 때리는 상황이 많이 있었고, 엄마는 그 삶을 너무 힘들어했는데 저는 그 삶을 구원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있다. 그래서 엄마를 두고 온갖 핑계를 대서 서울로 올라왔다. 그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도미노처럼 현상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아빠한테 여전히 맞고 있고, 이혼하고 싶은데 못하고 집에 갈 때마다 아빠 험담을 하고 비난하는데 엄마를 구원할 수 없었다. 그러니까 서울에서 내가 상황이 좋아지면, 좋은 집에 살거나 좋은 차를 타거나 좋은 옷을 입으면 죄책감이 심해지더라. 그러니까 힘들게 살아야, 통증을 경험해야 나도 힘드니까 엄마에 대한 죄책감이 사라지더라. 또 힘들게 살 때 성과를 잘 냈다. 그러니까 여유가 불안하더라"라고 말했다.

김창옥은 "결론적으로 강의를 못 하겠다"며 "일반 강연은 거의 그만뒀다. 한 1년 됐다. '김창옥TV'는 두 달에 한 번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창옥TV'는 앞으로 좋아지는 시기가 오면 다시 하겠지만 여러분이 질문하시는 것에 대해 제 생각을 얘기하는 형식으로 해보려고 한다. 12월 검사 결과를 떠나 이렇게 할 것 같다. 강연을 두 달에 한 번 하는 걸로 하면 유튜브 수익이 떨어질 테지만 이쯤에서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다. 안 그러면 (상황이) 좋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김창옥은 올해 50세로, tvN '김창옥쇼', tvN STORY '김창옥쇼 리부트', 채널A '지구인 더 하우스' 등에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