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사망, 무너져내려" 이동건, 15년 만 아픔 고백…'눈물바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2.04 08:59  |  조회 24598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배우 이동건이 15년 전 호주서 흉기 피습으로 동생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던 날을 떠올렸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동건이 어머니와 함께 20세에 세상을 떠난 동생을 추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이동건은 15년 전 세상을 떠난 동생 생일을 맞아 봉안당을 찾은 뒤 어머니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동건의 동생은 2008년 호주 유학 중 단지 쳐다봤다는 이유만으로 남성 2명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이동건은 동생 사망 소식을 접한 날을 떠올렸다.

그는 "그날을 생각해보면 내가 기억하는 건 그거다. 난 슬플 겨를이 없었다. 딱 5초 슬펐다. 5초 무너져 내린 다음에 엄마를 찾았다. '엄마 지금 어떻지? 아버지는?' 그 뒤로는 호주 가서 수습해서 와서 장례 치를 때까지 계속 그렇게 있었던 것 같다. 나는 사실 별로 힘든지 몰랐다. 그러고 나서 부모님이 괜찮은 걸 확인하고 나니 모든 게 몰려오더라"라고 털어놨다.

아들의 고백에 이동건 어머니는 "술 먹지 않고는 잠도 못 자고 이런다는 말 듣고 너무 마음이 아팠다. 내가 너무 못 챙겼구나. 나만 생각했구나.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화장할 때 제일 힘들었던 것 같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이동건은 "우리가 얼마나 급하게 호주에 갔나. 전화 받고 3시간 만에 비행기 타고 호주에 가지 않았나"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동건 어머니는 "나는 화장할 때가 제일 힘들었다"고 기억했고, 이동건은 "나는 동생을 편하게 데려가려고 제가 화장을 요구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아니다 보니 처리 과정이 늦어지면서 얘가 변해가는 모습을 보니까 예쁘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남겨 두고 화장해서 데려가자고 제가 요구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안고 타고 오면 된다고 생각했다. 품에 안고 돌아온 게 나는 의미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또한 이동건은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 위해 휴학 후 귀국한 동생과 한 달간 함께 지냈던 것이 선물이었다고 고백했다.

이동건은 "(동생이) 20살 생일날 나이트클럽 가면 안 되냐더라. 마음껏 먹고 놀라고 하고는 계산하고 나는 집에 갔다. 나는 연기할 때니까 나이트클럽에서 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게 내가 본 마지막 생일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게 엄청 한이 됐다. 내가 뭐라고. 거기서 같이 술 한 잔 먹었으면 얼마나 재밌었을까. 준엽이가 형이랑 한번 놀고 싶은데 걔 성격에 말 못하지 않았을까 싶다. 그래서 (동생) 생일이 되면 되게 힘들다"고 후회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그는 또 "동생이 돌아가고 일주일? 얼마 안 돼 떠나지 않았나. 근데 밤에 전화가 왔다. 술을 마신 건 아닌데 목소리가 감정적이었다. '무슨 일 있니?'라고 물으니 '아무 일 없고 형한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어 전화했다'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 순간에는 '뭐야? 왜 그래? 낯 뜨겁게'라면서도 '형도 너 엄청 사랑한다'고 그랬다. '나도 형 사랑해'라고 웃으면서 끊었다. 동생은 나한테 그것까지 해준 거다. 내게 남을 후회를 만들어주지 않았다"고 기억했다.

이동건 어머니는 "그때 그 말 안 했으면 후회됐겠지"라고 마음을 헤아렸고, 이동건은 "그것마저도 자기가 형처럼"이라며 울컥했다.

이동건 어머니는 떠난 아들을 "천사 같은 아이였다"고 기억했고, 이동건은 "너무 착해서 세상이 힘들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둘이서 함께였던 한 달이 엄청난 선물이었다. 그 추억 없이 떠나보냈으면 내가 나를 진짜 미워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동건 동생의 안타까운 사연과 그를 기억하는 이동건 모자(母子)의 모습에 출연진은 모두 눈물을 쏟았고,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