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호, 경호원에 끌려가더라" 목격담…시사회 상황 어땠길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2.14 15:09  |  조회 2204
배우 허준호./사진=뉴스1
배우 허준호./사진=뉴스1

배우 허준호가 자신이 경호원에 끌려갔다는 시사회 목격담이 전해지자 이에 대해 해명했다.

1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영화 '노량:죽음의 바다'의 허준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준호는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 탓에 오해를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허준호는 "아무 뜻 없이 오라고 했는데 긴장하더라"라며 "일하고 있을 때 잠깐 뭐가 필요해서 동생을 잠깐 불렀는데 '이 친구가 왜 이렇게 긴장했지?'라고 할 때가 있다. 제가 봐도 의식 없이 찍힌 사진 보면 정말 세게 생겼다는 걸 느낀다"고 토로했다.

이에 허준호와 함께 드라마에 출연하기도 했던 DJ 김영철은 "사실 허준호 씨는 진짜 보면 착하고 재밌는데, 연기할 때는 나이 차 나는 후배들이 보면 다 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호는 "제가 집중하고 있으면 표정이 변하나보다"라며 웃었다.

코미디언 김영철, 배우 허준호./사진='김영철의 파워FM' 공식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김영철, 배우 허준호./사진='김영철의 파워FM' 공식 인스타그램

이후 한 청취자는 "허준호 배우의 매력은 스윗함"이라며 목격담을 전했다.

그는 "이번 노량 시사회를 보러 갔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멀리서 봤다. (허준호씨가) 앞에 계신 팬분들한테 사인해 주다가 경호원분들에게 끌려가는 걸 봤다"고 말했다.

이어 "동그라미 큰 하트도 해주시더라. 센 캐릭터인 줄 알았는데 스윗함과 순둥한 모습에 놀랐다"고 반전 매력을 전했다.

DJ 김영철이 "팬들이 다가오면 사진도 찍어주시고 사인도 해주시는 편이냐"고 묻자 허준호는 "저희도 시간 내는 게 쉽지 않은데 매번 시간 내서 오시는 분들의 시간이 소중하지 않나"라며 팬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될 수 있으면 다 해드린다. 다는 못 해드리고, 어떨 땐 일 때문에 가야 할 땐 차갑게 갈 때도 있다. 죄송하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DJ 김영철이 "그래서 그날 경호원에게 끌려간 게 맞냐"고 하자 허준호는 "그때는 쇼케이스를 하는데 팬분들이 너무 열광적이어서 그냥 못 지나가겠더라. 그러다가 사진 찍어야 한다고 빨리 오라고 해서 끌려갔다"고 해명했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영화 '명량' '한산: 용의 출현'을 잇는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으로,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김윤석) 장군의 최후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허준호는 명나라 수군 부도독 등자룡 역을 맡았다. 오는 20일 개봉.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