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 아내, 기저귀 살 돈 없어 '끙끙'…'빚더미' 남편은 택시 출퇴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2.20 13:43  |  조회 14814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아내는 기저귀 살 돈이 없어 쩔쩔매는데 정작 개인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남편은 택시 출퇴근을 하는 사연에 출연진이 분노한다.

20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서는 '청소년 엄마' 김아름과 그의 남편 김용인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다. 둘째 출산을 앞둔 김아름은 "남편이 나와 아이를 떠나려고 한다"고 토로한다.

이날 방송에서 남편 김용인은 거실 소파에서 자다가 늦게 일어나 회사에 지각할 상황을 맞는다. 아내 김아름이 깨워 겨우 일어난 김용인은 급히 택시를 불러 출근한다.

문제는 김용인이 현재 개인 회생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것. 그는 과거 치킨 가게 사업 자금으로 대출받은 6000만원을 갚지 못한 채 열흘 만에 사업을 그만둬 어려운 상황이라 했다. 본인 이름으로 된 카드도 없는 데다 월급의 절반 이상을 대출 원금과 이자로 지출하는 상황에서도 김용인은 일주일에 네다섯 번씩 택시로 출퇴근 중이라고 해 분노를 산다.

출연진은 "아껴 써도 모자랄 마당에 택시 출퇴근이 말이 되냐"고 지적한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선공개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선공개 영상

반면 둘째를 임신해 만삭인 김아름은 알뜰한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낸다.

김아름은 1만1000원밖에 없는 통장 잔고를 확인하고는 "아이 기저귀를 살 돈이 없다"고 고민하다 자신의 노트북을 중고 거래로 판다. 중고 거래로 급한 생활비를 충당한 김아름의 속내를 알 리 없는 남편은 저녁에도 택시로 귀가한다.

또한 선공개 영상 속 김아름은 20㎏ 섬유유연제를 구입해 소분해 사용하는 알뜰한 모습으로 출연진을 놀라게 한다.

그는 "제가 직접 가격 비교를 해보니 대용량으로 사는 게 더 싸서 그렇게 산다"고 밝히고, MC 인교진은 남편 김용인에게 "택시 타면 안 되겠다"고 지적한다.

김아름 김용인 부부의 일상을 지켜본 MC 박미선은 "사업을 많이 해본 집안으로서 잘 되겠다고 생각하고 뛰어들면 벌써 끝물"이라며 "애들 소꿉장난도 아니고, 10일 동안 장사를 하고 접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호통을 친다.

게스트로 출연한 이수지 역시 "만삭의 아내는 너무 알뜰한데, 한쪽만 노력하면 뭐 하냐"며 "그야말로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상황"이라고 따끔하게 꼬집는다.

제작진은 "일주일에 하루 빼고 택시로 출퇴근한다는 남편 김용인이 자신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지인과의 만남에 이어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냉정한 조언을 들으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며 "가족을 떠날 결심을 했던 김용인의 진짜 속내를 비롯해 경제적 위기로 인해 부부 사이까지 나빠진 이들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해나갈 수 있을지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김아름 김용인 부부의 이야기는 20일 밤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