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혜림 아들, 22개월에 영어·한국어 '척척'…母 빼닮았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10 07:27  |  조회 2351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그룹 원더걸스 출신 혜림의 22개월 아들이 '언어 천재' 면모를 보였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인테리어 디자이너 겸 방송인 제이쓴이 이사를 앞두고 아들 준범이가 사용했던 물건들을 나누는 '별똥별 플리마켓'을 열었다.
원더걸스 혜림 아들, 22개월에 영어·한국어 '척척'…母 빼닮았네
이날 방송에서 혜림은 태권도 선수인 남편 신민철, 22개월 아들 시우 군이 제이쓴의 집을 찾았다.

제이쓴은 혜림 신민철 부부의 아들 시우 군을 위해 우유를 준비했다. 제이쓴이 "시우 어떤 거 좋아하냐"며 두 종류의 우유를 들자 시우 군은 이를 향해 달려와 두 가지 모두를 받아들었다.

이를 본 혜림은 "시우 하나만 먹어"라며 "어떤 걸 원하냐. 하나 준범이에게 줘"라고 영어로 말했다. 그러자 시우는 딸기 우유를 고른 뒤, 바나나 우유를 준범이에게 건넸다.

이어 혜림은 "Say thank you"라며 제이쓴에게 인사하라고 했고, 이를 알아들은 시우는 고개 숙여 제이쓴에 인사했다.

또한 혜림은 "딸기 우유 먹을 사람, Say me"라고 영어로 말하며 손을 들었고, 이를 알아들은 시우 군은 "Me"라고 외치며 양손을 번쩍 들어 보였다.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이를 지켜본 제이쓴은 "얘 알아듣는구나"라며 깜짝 놀라 놀란 듯 입을 다물지 못했다. 제이쓴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광둥어 만다린어)까지 능통해 통·번역가로도 활동 중인 '언어 능력자' 혜림의 재능을 닮은 시우 군을 부러워했고, 교육열에 불탔다.

제이쓴은 영어 교육 비결을 물었고, 혜림은 "영어로 계속 얘기해줬다"며 "저도 '지금 한국어도 잘 못하는 상황에서 영어를 하는 게 맞나? 이러다 오히려 0개 국어 하면 어떡하나' 고민했고 지금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전문가 선생님이 국어, 영어를 구별 못할 때 지금 해야 한다고 했다. 그 말에 그냥 영어로 얘기했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