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영, '탈덕수용소' 1억 손배소 승소…"책임 끝까지 물을 것"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17 14:23  |  조회 1616
그룹 아이브 장원영이 지난달 2일 오후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진행된 'MMA 2023'(제15회 멜론 뮤직어워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그룹 아이브 장원영이 지난달 2일 오후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진행된 'MMA 2023'(제15회 멜론 뮤직어워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그룹 아이브 장원영이 사이버렉카 '탈덕수용소'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 소송에서 승소했다.

아이브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 측은 17일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혀온 '탈덕수용소'를 상대로 2022년 11월부터 민형사 소송과 해외에서의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며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탈덕수용소에게 제기한 민사소송은 2건으로, 당사가 제기한 민사 소송은 1월 중 변론 예정을 앞두고 있으며 장원영 본인이 제기한 것은 상대방이 응소하지 않아 의제자백으로 승소판결이 났다"고 밝혔다.

탈덕수용소를 형사고소한 건에 대해서는 "최근 경찰에서 검찰로 송치돼 준엄한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지만 아직 진행 중인 사안으로 현재 단계에서 사법적인 판단이 나온 것은 아니라고 사료된다"고 전했다.

또한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탈덕수용소'는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심각한 명예훼손을 하고, 이로 인해 당사 업무를 방해했을 뿐 아니라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심각한 고통을 주었다"며 "이에 당사는 현재 진행 중인 소송을 통해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묻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소속 연예인의 명예와 사생활, 인격 등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아티스트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하여 향후에도 합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경 대응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간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탈덕수용소'를 비롯한 이른바 '사이버 렉카'(사회적 이슈가 생길 때마다 자극적인 루머 영상을 제작하는 크리에이터)에 대한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혀왔다.

'탈덕수용소'는 아이브 장원영에 관한 루머 영상을 올리는가 하면 장원영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달 '댓글 알바'를 모집한 이력으로 논란이 인 바 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019년부터 자사 아티스트 관련 허위사실, 악성 댓글에 대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으며, 하이브 소속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 역시 '탈덕수용소'를 특정해 "고소 진행하겠다"고 알린 바 있다.

'탈덕수용소'는 지난해 6월 '테슬라라이브'라는 이름으로 바뀐 뒤 채널 자체가 사라진 상태다. 부계정인 '입덕수용소' 역시 삭제됐다. 탈덕수용소가 사라지기 전 구독자 수는 약 8만 명에 달했다.

탈덕수용소가 사라질 당시 채널 운영자라 밝힌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을 통해 "제가 얼마나 악의적인 영상을 올렸는지 잘 안다"며 "수입에 맛을 들렸다. 아이돌 님들과 배우 님들께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