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주 "날 많이 벗겼다, 노출 강요받아"…이소라 경험담에 '공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17 21:08  |  조회 2436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장윤주와 이소라가 모델 활동 중 노출 의상을 입은 경험담을 공유했다.

17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게스트로 출연한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소라는 "장윤주의 첫 패션쇼 때 내가 앉아있었다"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장윤주는 "몰랐는데, 이소라가 제 데뷔 쇼를 봤다고 하더라"라며 놀랐다.

이소라는 "너무 예쁜 소녀가 몸은 20대더라. 성숙한 몸매였다. 나한테 꽃 한 송이를 주고 갔다. 그때 런웨이 데뷔 무대였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소라는 과거 패션쇼 일화를 언급하던 중 항상 노출 의상을 입게 됐다고 말했다. 이소라는 "한 번은 패션쇼를 하는데, 너도 그래? 그렇게 노출이 심한 옷을 입힌다. 항상 당첨이다"라고 말했다. 장윤주는 "저도 그랬어요"라며 공감했다.

이소라는 "다 오픈된 화이트 드레스였는데 입을 수 있는 건 가장 미니멈 한 속옷이다"라며 "그 옷을 입고 옆을 봤는데 조인성이 있더라. 너무 민망해서 오른쪽을 봤더니 정우성이 있더라. 너무 떨려서 손과 발을 같이 걸었다. 엄정화가 나중에 왜 그랬냐고 묻더라"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장윤주는 공감하며 "나도 늘 항상, 날 많이 벗겼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렸을 때는 그게 상처였다. 몸이 예쁜 건 알겠는데, 뭔가 노출을 강요받았을 때가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소라가 "어떻게 극복했냐"고 묻자 장윤주는 "노출을 예술로 받아들이려고 했다. 이왕 노출할 거면 멋지고 완벽하게 하자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만약 영화에서 노출신이나 베드신이 들어온다면 할 수 있냐는 질문에 장윤주는 "정말 잘할 수 있다"라고 말해 이소라를 폭소케 했다.

한편 체중 관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장윤주는 "갑상선 저하증이 있다. 약 먹은 지 15년 넘었다"라며 "(식단 때문에) 흰죽을 먹는 날이 많았다. 곁들이는 건 백김치 그리고 달걀흰자, 흰살생선 정도. 디톡스가 되더라. 죽톡스라고 그랬다"라고 전했다.

이소라는 "다이어트 비디오 찍기 전에는 여자가 근육 있는 체형을 선호하지 않았다. 마르고 여린 체형을 좋아했다"며 "촬영할 때 없던 근육이 다 나오더라. 살을 빼고 싶다면 서울역 앞에 수영복 입고 하루만 서 있으면 된다. 사람들이 다 쳐다보니까 온몸에 힘을 줘서 살이 안 빠질 수가 없었다"라고 말해 장윤주를 웃을 수도 울 수도 없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