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째 열애' 홍상수♥김민희 신작,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홍상수 감독의 31번째 영화 '여행자의 필요', 14번째 협업 중인 배우 김민희가 제작실장으로 참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23 06:43  |  조회 29484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AFPBBNews=뉴스1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AFPBBNews=뉴스1
홍상수 감독이 신작으로 또 한 번 베를린국제영화제의 부름을 받았다. 연속 다섯 번째다.

22일(현지 시각)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의 초청작을 발표했다. 홍상수 감독의 31번째 장편 신작 '여행자의 필요'는 오는 2월 15일 개막하는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이번 초청을 통해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 '인트로덕션' '소설가의 영화' '물안에서'에 이어 5년 연속 베를린영화제에 입성하게 됐다.

홍상수 감독의 작품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러 번 수상한 바 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제67회 은곰상 여우주연상, '도망친 여자'는 제70회 은곰상 감독상, '인트로덕션'은 제71회 은곰상 각본상, '소설가의 영화'는 제72회 은곰상 심사위원 대상을 받은 바 있다.
/사진=영화 '여행자의 필요'
/사진=영화 '여행자의 필요'
'여행자의 필요'는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와 홍상수 감독의 세 번째 협업이다. 홍 감독의 전작에 출연했던 이혜영, 권해효, 조윤희, 하성국, 김승윤 등이 함께 했다.

김민희는 이번 영화에서는 출연이 아닌 제작 실장으로만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

홍상수 감도과 김민희는 2015년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한 후 9년째 열애 중이다. 김민희는 2017년 불륜이 알려진 뒤 홍 감독의 작품에만 출연 중이다.

김민희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시작으로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 '풀잎들' '강변호텔' '도망친 여자' '인트로덕션' '당신얼굴 앞에서' '소설가의 영화' '탑' '물안에서' '우리의 하루' 그리고 '여행자의 필요'까지 약 9년 간 홍상수와 함께 하며 14편의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홍상수 감독은 1985년 결혼해 아직 혼인 관계인 아내가 있기 때문에 두 사람의 사랑은 축하받지 못했다. 그는 2016년 아내를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무산됐다. 2019년 6월에도 이혼 소송에서 기각당해 항소를 포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