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테나 가니 돈 내라고"…규현, SM 주차비 발언 해명 "큰 착각"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23 14:14  |  조회 1789
가수 규현 /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규현 /사진=김창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안테나로 소속사를 이적한 뒤 SM엔터테인먼트에서 주차비를 받기 시작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오해였다"고 해명했다.

23일 규현은 SBS 파워 FM '딘딘의 뮤직 하이'에 게스트로 출연해 JTBC '아는 형님'에서 말했던 SM엔터테인먼트 주차비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규현은 "(방송에서) 장난식으로 얘기했는데 큰 파장이 일어나서 해명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딘딘은 "되게 정 없어 보이긴 했다. 그 큰 회사에서 주차비를?"이라고 말했다.

규현은 "(안테나로 이적 전에도) 내 자차를 쓰기 때문에 회사에 차를 등록할 수 없었다. 사실 그때도 주차비를 냈던 것인데 그때는 회사에서 알아서 정산 처리를 해줬다. 나왔는데 '이건 우리 카드로 결제한다'고 들어서 오해가 생긴 것"이라며 "알고 보니까 회사도 그 건물에 세를 들어 사는 것이라, 회사 직원들도 주차비를 낸다더라. 내가 큰 착각을 한 것이었다"라고 해명했다.

해당 발언에 SM 측 반응을 묻자 규현은 "크게 화도 안 내셨고 그냥 '우리도 그거 주차비 내고 해' 하셨다. 다 주차비를 내더라. 등록된 차량 외에 등록 안 된 회사 직원들도 다 주차비를 낸다고 하니 심심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딘딘이 방송에서 굉장히 서운해 보였다고 하자 규현은 "장난식으로 말을 하다가 울컥한 거다. 저만 그런 줄 알았는데 오해였던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사진=JTBC '아는 형님'
앞서 규현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안테나 이적 후) 슈퍼주니어 일로 SM엔터테인먼트에 연습하러 가는 것인데 주차비를 따로 알아서 내라고 하더라"라며 서운함을 드러낸 바 있다.

규현은 지난해 8월 안테나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다만, 슈퍼주니어 완전체 활동에 대해서는 여전히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해 동행을 이어가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