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초청해놓고 성희롱 발언?…대만 배우, 비난 쏟아지자 사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30 09:38  |  조회 3368
2023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필리핀에서 공연 중인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사진=김창현 기자
2023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필리핀에서 공연 중인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사진=김창현 기자
대만 가수 겸 배우 황위진(황웨이진)이 그룹 르세라핌을 성희롱했다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그러나 팬들의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방영된 중국 추석 맞이 특집 프로그램 '홍백 예술상'에는 천밍주, 오강, 황위진, 샤샤, 허부개 등이 출연했다.

르세라핌은 특별 초청을 받아 피날레 공연을 펼쳤다. 현지에서도 르세라핌은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인기를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음식 시식회를 주선했다. 르세라핌이 공연 전 대나무 꼬치로 고구마 볼을 먹으려고 하자 황위진은 "나도 꽂고 싶다, 그녀들 아래에 있는 그 고구마 볼"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샤샤는 "위진, 내 생각에 네가 말실수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황위진은 황급히 "그녀들과 같은 식사를 하고 싶다고 말한 것뿐이다. 다른 의도는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당시 황위진의 발언은 자칫 성적인 의도를 갖고 내뱉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어 논란이 됐다. 방송 이후 시청자를 비롯한 많은 누리꾼은 황위진의 발언에 대해 '성희롱을 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배우 황위진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황위진 인스타그램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다음 날인 28일 황위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멤버들이 맛있는 음식을 하나씩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 방송의 일부였다. 본능적으로 리액션하고 싶었다. 먹는 과정을 어색하게 만들고 싶지 않았다"라며 사과했다.

황위진은 "모두가 오해할만한 말을 했다. 다른 의미는 없다. 마음속으로 전하고 싶었던 말은 '내가 좋아하는 아이돌과 맛있는 음식을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는 것이었다"라며 "듣기 불편하셨던 시청자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단어의 사용에 더 신경 쓰겠다. 내가 부족했다.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를 표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황위진은 1990년생으로 그룹 SpeXial과 함께 배우로 활동 중이다.

르세라핌은 오는 2월19일 미니 3집 '이지'(EASY)를 발매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