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부부의 세계' 얘기하다 왈칵 눈물 쏟은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31 05:40  |  조회 28899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배우 김희애가 드라마 '부부의 세계' 마지막 촬영 당시를 떠올리다 눈물을 쏟았다.

30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는 영화 '데드맨'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 김희애가 출연한 웹 예능 '살롱드립2' 26화가 공개됐다.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이 영상에서 MC 장도연은 김희애가 출연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촬영 마지막날 이야기를 꺼냈다.

장도연은 "'부부의 세계' 끝나고 후배 배우들이 김희애 씨와 포옹하려고 줄을 서서 기다렸다고 한다"며 궁금해했다.

이에 김희애는 "너무 영광이었다. 인생에 그런 '리즈 시절'(전성기)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라고 이야기하다 울컥해 눈물을 쏟았다.

김희애가 갑자기 눈물을 보이자 장도연은 "어머, 아름다워"라며 "세상에, 전성기가 이렇게 긴 사람이 어딨냐. '부부의 세계' 그 작품 애기하면 이렇게 눈물이 나시냐"며 다독였다.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김희애는 "몇 년 지난 얘긴데 갑자기 눈물이 난다"며 "그때는 몰랐다. '이 친구들이 갑자기 선배 대접을 해주나'라고 생각했다. 지금 그 순간을 생각해보면 그렇게 귀한 순간이 어디 있나. 너무 행복한 순간이었다"며 후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지나고 보니까 박해준 씨랑후배들이 너무 열심히 했다. 자기 일 열심히 해놓고 저한테 '안아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얘기하기가 참.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되게 감동스러운 순간들이 있다"며 공감했고, 김희애는 "그땐 '기분 좋다'하고 끝냈는데, 지나고 보니까 '정말 그것보다 더 큰 선물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인생의 선물"이라며 뒤늦게 감동을 느꼈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