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세' 짐 캐리, 배우 은퇴설 이후 '급 노화' 근황…팬들 '깜짝'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2 06:52  |  조회 2159
(왼쪽부터) 배우 아담 샌들러, 데이비드 스페이드, 짐 캐리 /사진=배우 데이비드 스페이드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배우 아담 샌들러, 데이비드 스페이드, 짐 캐리 /사진=배우 데이비드 스페이드 인스타그램
은퇴설이 나왔던 배우 짐 캐리(62)의 급 노화한 모습이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미국의 배우 겸 코미디언 데이비드 스페이드(59)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필드 밖에서 나를 여러 번 웃게 해준 짐 캐리의 생일을 축하한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짐 캐리의 생일을 맞아 모인 배우 아담 샌들러(57)와 데이비드 스페이드, 짐 캐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세 사람은 다정하게 어깨동무하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사진 속 짐 캐리의 모습은 급속하게 노화한 모습을 보여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장발을 한 짐 캐리는 더욱 짙어진 주름은 물론 살이 빠진 듯한 모습이다.

2022년 4월5일(현지시각) 영화 '수퍼 소닉2' 프리미어 시사회 속 배우 짐 캐리 / AFPBBNews=뉴스1
2022년 4월5일(현지시각) 영화 '수퍼 소닉2' 프리미어 시사회 속 배우 짐 캐리 / AFPBBNews=뉴스1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은 "나이보다 10살은 더 늙어 보인다" "누군지 못 알아볼 뻔" "여잔 줄 알았다" "나이 든 모습 괜히 슬퍼진다" "사진이 이상하게 나온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짐 캐리는 2022년 영화 '슈퍼소닉2' 프로모션에 참석했을 당시 "촬영을 쉬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최근 짐 캐리가 공식 석상이네 소셜미디어상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팬들 사이에는 짐 캐리가 은퇴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1962년생 짐 캐리는 코미디 영화의 대가이면서 로맨스와 정극을 모두 소화하는 연기파 배우다. '마스크' '덤 앤 더머' '트루먼 쇼' '브루스 올마이티' '이터널 선샤인' 등에 출연해 국내에서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2022년에는 '수퍼 소닉' 1, 2에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