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래 아들 "연인과 누워있는데 불쑥 찾아온 아빠…김치 엎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2 19:04  |  조회 2781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코미디언 김학래가 아들이 사는 집에 갔다가 깜짝 놀랐던 일을 전했다.

오는 3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아들아, 나 없으면 어떻게 살래?'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선공개 영상 속 김학래는 아들 김동영 씨의 집에 예고 없이 갔다가 아찔한 순간을 맞닥뜨렸던 일을 털어놨다.

김학래는 "아들이 대학교 다닐 때 엄마를 꼬셔서 1년 만 밖에 나가서 살고 들어오겠다고 했다"며 아들 김동영 씨가 갑자기 독립 선언을 했던 때를 떠올렸다.

그는 "독립을 한 번 해보겠다더라. 당시 '(아들이) 한 번 나가면 안 들어오겠다'고 생각했다. 그랬더니 진짜 안 들어오더라"라고 말했다.

김학래는 보유하고 있던 오피스텔 옥상을 수리해 아들이 혼자 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줬다고 했다.

그는 "툭하면 아내(임미숙)가 (아들에게) 뭔가 갖다주라고 했다. 어느날 *아들 집에) 가서 문을 열었는데, 아들이 '연락도 없이 어디를 들어와'라고 했다"고 말했다.

최홍림은 "연락하고 갔어야 한다. 성인인데"라고 했고 이경실은 "외국 같았으면 오빠(김학래) 끌려갔다"고 타박했다. 아들 김동영 씨 역시 "이건 아빠 잘못"이라고 나무랐다.

그러자 김학래는 "내 집이다, 내 집"이라며 본인 명의의 집이라고 강조하며 "아들은 내 집에 세를 사는 거다. 무료로 살게 해준 것"이라고 맞섰다.

MC 최은경, 박수홍이 당시 상황을 궁금해 하자 김동영 씨는 "다른 누군가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출연진은 "이건 안 된다"고 탄식하며 안 좋은 타이밍에 아들 집을 찾은 김학래를 나무랐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김동영 씨는 "아버지 말에 왜곡이 있다.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왔다가 나가는 수준이 아니었다"며 당시 김학래의 행동을 지적했다.

그는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오면 중간문이 있다. 커튼을 치고, 신발이 있으면 적당히 보고 물건을 놓고 갔어야 한다"며 "아버지가 중간문을 열고 들어와서 저희를 보더니 '어이쿠'하고 김치통을 떨어뜨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문을 열고 딱 들어왔는데 아들이랑 (연인이) 둘이 같이 누워있으니까 조용히 커튼을 치고 김치를 주워담았다. 굳이 김치를 담아놓고 갔다. 너무 당황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김학래는 "교육 방식이 다 다르겠지만 나는 내 방법대로 했다. 이게 잘못됐나. 김치 정리까지 하고 갔다"고 해명했다.

이어 "나는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이것들이?' 싶었다. 만나는 사람이 있다는 걸 알려주든지 했어야 하는데 어느 날 여자 신발이 있고 그러니까 배신감이 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잘못 알고 있는데 누워 있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학래는 임미숙과 1990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동영 씨를 두고 있다. 김학래 임미숙 부부는 1980년대 개그 프로그램 '유머 1번지'와 '쇼 비디오자키'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현재 100억원대 매출의 중식당을 운영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