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랄, 혼전임신에 누리꾼들 '소름'…3년 전 신점 어땠기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3 10:27  |  조회 218142
/사진=랄랄 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
/사진=랄랄 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
구독자 131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랄랄(31·이유라)이 혼전임신과 결혼 소식을 알린 가운데, 3년 전 신점 후기가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다.

2020년 12월 랄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을 통해 친한 언니를 따라갔다가 덩달아 점을 본 후기를 전했다.

랄랄은 "무속인이 나한테 갑자기 '지금 너 남자친구랑 영원히 갈 것 같냐'고 하더라. 그때가 바람난 싱가포르 남자친구랑 잘 사귀고 있을 때다. 남자 친구 없다고 하자 '걔는 친구야, 친구' 이러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랄랄은 "'지금 만나는 사람은 네가 먹여 살릴 거냐?'고 하더라. 그때 남자친구가 일을 안 해서 제가 DJ로 꽂아줬다고 하지 않았냐. 순간 뜨끔했다"며 "2년만 고생하라면서 이번 연도 말에 안 좋은 게 있다더라. 그 이후에 할머니 돌아가시고 남자친구 바람피운 거 다 걸렸다"라고 밝혔다.

/사진=랄랄 라이브 영상 캡처
/사진=랄랄 라이브 영상 캡처
특히 무속인은 랄랄에게 "넌 서른 살 되면 알부자가 된다. 31세~32세에는 사장님이 될 거다. 네가 사업을 하면 잘될 거다"라며 "지금 만나는 애는 친구고 29세 될 즘에 남자가 온다. 근데 10살 이상 차이 난다. 걔가 진짜고 그렇게 될 거야"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당시 랄랄은 "29살이 되고 남자친구가 생겼는데 남자 친구가 나이를 속였다. 11살 차이 난다. (진짜 10살 이상을) 만났다"라며 "미치겠더라. 지금까지도 (그 무속인한테) 못 가고 있다. 무섭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무속인이) 내가 결혼한다더라. 난 비혼주의자인데 32세에 결혼하고 사장님이 된다더라. 지금까지는 잘 맞는다"라고 덧붙였다.

무속인이 말한 신점과 랄랄의 상황이 모두 맞아떨어지자 해당 영상에는 "성지순례 왔다""어딘지 궁금하다"라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일 랄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혼주의자를 외치던 제가 결혼을 결심하고 엄마가 됐다"라며 결혼과 임신 소식을 동시에 알렸다.

라이브 방송에서 랄랄은 예비 신랑이 11살 연상이자 비연예인이며 자신은 현재 임신 4개월 차라고 밝혔다. 출산은 7월 예정이다. 랄랄은 "예비 신랑은 영화과 출신으로 모델 일을 오래 했다"라고 전했다.

1992년생인 랄랄은 아프리카TV BJ로 활동을 시작해 현재 구독자 131만명 이상을 거느린 유튜버 겸 방송인이다. 데뷔 전에는 뮤지컬 배우와 여자 축구 실업팀 통역사 경력이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