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훈 "3주마다 한·미 오가는 메뚜기 아빠…번아웃, 다 내려놓고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27 14:21  |  조회 1118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셰프 송훈이 3주마다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사업과 양육을 병행 중인 일상을 전하며 '번아웃'을 호소했다.

27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26년 차 일식 셰프 정호영과 24년 차 양식 셰프 송훈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이날 방송에서 송훈은 미국에 거주 중인 자녀의 양육을 위해 3주 간격으로 미국과 한국을 오가는 '메뚜기 아빠'로 살고 있다고 고백한다.

그는 "일과 가정에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문득 그냥 다 내려놓고 싶다"고 토로한다.

이야기를 듣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트렌드 코리아 2024'의 10대 키워드 중 하나인 '요즘 남편, 없던 아빠'에 대해 언급한다.

그는 "거의 가장들은 권위적이고 돈만 잘 벌어오면 된다고 생각했다면 '요즘 남편, 없던 아빠'는 경제적인 역할 뿐 아니라 육아도 적극적으로 돕고 배우자와의 관계, 행복한 가정생활을 위해 고민하는 아빠"라고 설명한다.

이어 "송훈도 '요즘 남편, 없던 아빠'처럼 일과 가정에서의 역할을 모두 잘 해내고 싶은 것 같다"며 송훈의 입장을 이해한다.

쌍둥이 딸을 둔 MC 정형돈 역시 "아빠로서의 솔직한 마음은 아내와 자식들 먹여 살리고 생활을 영위해 나가기 위해서라면 가정보다 일을 택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며 공감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오은영 박사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무너지면 건강을 잃기도 하고 가족과의 갈등으로 인해 일에도 영향을 준다"며 송훈에게 3주 간격으로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이유를 묻는다.

송훈은 "경제적인 책임만 지다 보니 자녀들과 놀아준 적도, 아내와 식사를 해본 적도 없었다"며 가족들과의 시간을 보내기 위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힌다.

그는 그간 못했던 아빠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중학생 2학년, 초등학생 5학년 아들의 수학과 영어를 직접 가르치고 있다고 밝힌다. 공부를 놓은 지 30년이 다 되어가지만 아이들을 가르치기 위해 바쁜 와중에도 '수학의 정석'을 구매해 선행 학습까지 하고 있다고.

그는 또 "아들들이 그동안 아빠가 해준 음식은 '달걀 프라이'뿐이라고 말한 것에 충격을 받아 가족들의 삼시세끼와 자녀들의 간식까지 싸주고 있다"고 전한다.

그러나 송훈은 "미국에 있는 가족들을 챙기느라 매장 수도 줄고, 직원 간의 문제가 생기는 등 회사가 많이 망가졌다"고 털어놓는다.

급기야 그는 "직원에게 '이러다 다 망합니다. 정신 차리세요'라는 이야기까지 들었다"며 "'다 정리하고 미국 가서 우버 기사를 할까?' 진지하게 고민했었다"고 고백한다.

송훈은 "45세에 꿈꿨던 모습이 있었는데 막상 일도, 가정도 상상만큼 이루지 못했다는 생각에 힘들었다"고 토로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45세는 실제로도 의미가 있는 숫자"라며 "45세가 평균 노동 소득의 정점을 찍는 나이이자 인생의 전환점을 맞는 나이라서 마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송훈은 "쉬지 않고 달리는 삶이 버거워 죽음까지도 생각했다"며 "한국에서도, 미국에서도 이방인 같은 느낌이 들고 사업도 잘 풀리지 않자 멍청이가 돼가는 느낌이 들어 '죽고 싶다, 차라리 비행기 사고가 나서 죽었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오은영 박사는 "송훈은 아빠라는 존재를 경제적인 역할로만 여기고 있다"며 "'번아웃'이 온 것 같다"고 진단한다.

이어 "'번아웃'은 포부 수준이 높고, 일할 때 혼신의 힘을 쏟아붓는 사람에게 오는 것"이라며 "그동안 번아웃이 올 만큼 자신의 모든 것을 활활 태워 열심히 살아온 것 같다"고 설명한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송훈의 모습에서 자아 강도가 높고 자신의 판단을 늘 신뢰하고 본인이 다 해야 직성이 풀리는 경향을 발견하고, 감당할 수 없는 일에도 과하게 책임을 다하려는 이유를 완벽하게 분석해내 송훈을 깜짝 놀라게 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