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 일이' 폐지 반대 통했다…"5월 쉬고 올림픽 후 재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14 19:51  |  조회 1977
SBS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진행을 맡아 온 MC 임성훈, 박소현 /사진=머니투데이 DB
SBS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진행을 맡아 온 MC 임성훈, 박소현 /사진=머니투데이 DB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가 폐지가 아닌 방송 휴지기를 갖는다.

14일 SBS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세상에 이런 일이') 측은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가 방송 26주년에 맞춰 폐지가 아닌 새로운 경쟁력 확보를 위해 5월에 잠시 휴지기를 갖고 올림픽 이후에 다시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올해 초 SBS 내부에서는 '세상에 이런 일이' 폐지설이 일었다. 이에 시사교양본부 소속 평 PD들은 폐지 결정에 반대 의견을 냈다.

당시 PD들은 "평가 기준에는 수익만이 아니라 조직 내에서 담당하는 역할까지 아우르는 무형의 가치도 포함돼야 마땅할 것"이라며 "본부 전체의 인재 양성 과정, 인력과 자원 배분 문제를 뒤흔드는 중요한 일이다. 본부장 이하 국장 및 CP들은 시사교양본부 상징과 같은 이 프로그램 폐지를 막겠다는 약속을 지켜내야 한다. 단순히 하나의 프로그램을 잃는 것이 아니라 시사교양본부를 이끌어가는 보직자들에 관한 구성원 신뢰까지 잃게 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PD들에 이어 프로그램 폐지 반대 목소리를 높이던 시청자들은 이날 '세상에 이런 일이'가 폐지가 아닌 휴지기를 확정하면서 한숨을 돌리게 됐다.

1998년 5월 처음 방송된 '세상에 이런 일이'는 주변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놀라운 이야기를 밀착 취재하는 프로그램이다. MC 임성훈과 박소현이 첫 회부터 26년째 진행 중이다. 현재 매주 토요일 오후 6시50분 방송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