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세 모니카 "난자 냉동 준비 중…산부인과, 새벽부터 줄 서 있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8 14:25  |  조회 1405
댄서 모니카가 오는 20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 출연해 난자 냉동 시술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댄서 모니카가 오는 20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 출연해 난자 냉동 시술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댄서 모니카(44)가 난자 냉동을 준비 중이라고 깜짝 고백한다.

오는 20일 밤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는 모니카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모니카는 "'고딩엄빠'들에 부러운 점이 있다"며 ""현재 산부인과를 다니며 난자 냉동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다.

그는 "산부인과에 가면 난자 냉동을 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새벽부터 줄을 서 있다"고 치열한 현장 분위기를 전한다.

이를 들은 MC 박미선은 "결혼 연령이 늦어지다 보니 그런가 보다"라며 놀라워하고, MC 서장훈은 "임신하는 사람들을 부러워할지언정 '고딩엄빠'들을 부러워하진 말라"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안긴다.

이후 18세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 고현정의 파란만장한 사연이 재연드라마를 통해 공개된다.

고현정은 "고등학교 3학년 시절,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교제하며 임신 사실을 알게 된 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전전긍긍하다 임신 6개월 차를 맞게 됐다"고 밝힌다.

이후 고현정은 부모에 뒤늦게 사실을 고백하고, 고3 추석 연휴에 아이를 낳았지만 "친정집으로 들어온 남자친구는 혼인신고를 미룬 채 직업도 없이 게임에만 몰두하다 갈등이 커지자 끝내 집을 나갔다"고 전한다.

그렇게 미혼모가 된 고현정은 1년 후 중학교 후배를 우연히 만나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주다 연인이 됐다고 전한다.

고현정은 "새 남자친구와 둘째가 생겨 새로운 가정을 꾸렸다"고 밝히지만 "셋째를 출산한 후 남편이 변하기 시작했고, 결국 헤어졌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긴다.

역대급 사연에 모니카는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MC 박미선은 "정수리에서 열이 난다"며 답답해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