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지아·윤후 만났다…'폭풍 성장' 근황에 누리꾼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20 11:14  |  조회 45897
전 축구선수 송종국, 배우 박연수의 딸 지아와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사진=윤민수 인스타그램
전 축구선수 송종국, 배우 박연수의 딸 지아와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사진=윤민수 인스타그램

MBC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출연했던 윤후와 지아가 만나 훌쩍 큰 근황을 전했다.

가수 윤민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아들 윤후와 전 축구선수 송종국 딸 송지아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송지아와 윤후는 카메라를 향해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다. 두 사람은 다정히 얼굴을 맞대고 직접 사진을 찍는가 하면 송지아는 윤후 옆에 나란히 앉아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으로 '브이'(V)자를 그려보이기도 했다. 특히 폭풍 성장한 아이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전 축구선수 송종국, 배우 박연수의 딸 지아와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사진=윤민수 인스타그램
전 축구선수 송종국, 배우 박연수의 딸 지아와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사진=윤민수 인스타그램

윤민수는 "늦은 밤 귀가하니 이놈들이. 서프라이즈"라며 "세월이 활이구나"라며 훌쩍 큰 아이들의 모습에 빠른 세월을 실감했다.

이어 그는 "지아보단 아직 내가 조금 큼"이라며 "같이 찍은 사진 있는데 내가 너무 늙어 보여서 안 올림"이라고 전했다.

윤민수의 게시물에 '아빠 어디가'에 함께 출연했던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과 배우 이종혁 아들 이준수는 "우리는요"라는 댓글을 남겨 웃음을 안겼다.

누리꾼들은 "와, 진짜 많이 컸네요", "'아빠 어디가'에 나온 꼬맹이들이 선남선녀가 되었네요", "어떻게 이렇게들 잘 컸을까요. 갑자기 마음이 몽글몽글"이라며 추억에 잠겼다.

인천 채드윅송도국제학교에 다녔던 윤후는 2006년생 올해 18세로, 대학 합격 소식을 알린 바 있으며 송지아는 2007년생 올해 17세로, 최근 제38회 경기도 종합선수권 골프대회에서 3위에 오르는 등 골프선수로 활약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