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한소희 저격 논란에도 의연한 일상…팬들 "무대응이 최고"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9 21:38  |  조회 4799
/사진=가수 겸 배우 혜리 인스타그램
/사진=가수 겸 배우 혜리 인스타그램
배우 류준열과 환승연애 의혹으로 곤욕을 치른 한소희가 또 한 번 류준열의 전 연인인 혜리를 향한 저격성 글을 올렸다가 삭제해 논란이 된 가운데, 혜리가 별다른 입장 없이 의연한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8일 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을 공유했다. 깊은 브이넥 카디건에 데님을 매치한 혜리는 칵테일을 만드는 법을 배우는 모습이다. 그는 가수 태연과 함께 생일 축하를 하며 즐겁게 지내는 근황을 전했다.

앞서 혜리는 지난 16일 류준열과 혜리의 하와이 목격담 이후 열애설이 불거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재밌네"라는 글을 올려 구설에 올랐다. 이에 한소희가 칼 든 개 사진과 함께 "저도 재밌네요"라고 신경전을 벌였고 이후 논란이 되자 두 사람은 각자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사과했다.

이후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29일 한소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하면서 또 한 번 파장이 일었다.

29일 한소희가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한 게시물. 그는 이 게시물을 통해 환승연애 논란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9일 한소희가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한 게시물. 그는 이 게시물을 통해 환승연애 논란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소희는 해당 글에서 환승연애가 아니었다고 강조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혜리에게) 사과했다"라면서도 "이해가 안 되는 건 헤어진 연인에게 여자친구가 생긴 점이 뭐가 그렇게 재밌었는지 묻고 싶다. 왜 환승연애라는 타이틀을 붙여놓고 아무 말씀도 안 하시는지"라며 혜리를 향한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혜리에게 직접 연락하려 했으나 닿지 않았다는 한소희는 "사과받고 싶은 목적으로 쓰는 글이 아니다. 정말 단순하게 궁금하다"라고 적었다.

이 같은 논란에 혜리의 인스타그램 최신 게시물에는 팬들의 응원 댓글이 수없이 달리고 있다. 한 팬은 "혜리님 무대응으로 대처해주세요. 그게 최고입니다"라고 적어 1만개 이상의 '좋아요'를 얻었다. 이 밖에도 '무대응' 하라는 팬들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혜리는 영화 '빅토리'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혜리 인스타그램 국내외 누리꾼 댓글 캡처
/사진=혜리 인스타그램 국내외 누리꾼 댓글 캡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