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조 줘도 안 한다더니…BJ 감스트, 뚜밥과 파혼 3개월만에 재결합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31 15:33  |  조회 8626
/사진=BJ 감스트 뚜밥 인스타그램
/사진=BJ 감스트 뚜밥 인스타그램
예식 3개월을 앞두고 파혼을 알렸던 BJ 감스트와 뚜밥이 재결합했다.

31일 감스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감스트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감스트는 "제가 얼마 전에 헤어졌었다"며 "제가 방송 12년 찬데 시청자 수를 올리고 싶어서, 솔직하게 집에만 가면 자고 출근해서 방송하고 하다 보니 뚜밥 신경을 안 썼다. 데이트하자고 했는데 무시하고 방송만 했다"라고 헤어진 배경을 설명했다.

감스트는 "최근 장기 휴방 안 한 이유가 뚜밥이 절 케어해주고 좋은 영향만 주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제가 이걸 당연하게 생각한 것 같다"며 "사소한 말다툼에서 흥분해서 '집에서 나가'라고 쫓아냈다. 뚜밥이 항상 얘기하던 게 '서울에 집도 없고 갈 데 없다'였는데 제가 쫓아냈다. 어느 순간 엄마처럼 다 해주길 바랐던 것 같다"라고 뚜밥과 다퉜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감스트는 "이번 기회를 통해 소중한 사람한테 더 신경 쓰고 함부로 결정하지 않고 잘 만나보려고 한다"라고 재결합을 알렸다.

그는 "뚜밥이 욕을 너무 많이 먹어서 밖에 나가면 사람들이 자기를 안 좋게 보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더라"며 "제가 스스로 반성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잘 해주겠다. 이런 이야기들로 걱정 끼쳐 죄송하고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결혼과 관련해서는 "결혼은 제가 바뀐 모습을 보인 후에 그 얘길 꺼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사진=BJ 뚜밥 아프리카 채널
/사진=BJ 뚜밥 아프리카 채널
뚜밥과 감스트는 축구, 게임 관련 콘텐츠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중 2022년부터 공개 열애를 해왔다. 오는 6월8일 결혼식을 앞두고 있었으나 결혼 3개월 전 갑작스럽게 파혼을 결정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당시 감스트는 "밥과 연애하면서 서로 안 맞는 부분이 있어 왔고, 살아온 환경이 달라 헤어졌다"라며 "방송에 집중해 뚜밥에게 신경을 쓰지 못한 점도 파혼의 이유다. 억측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감스트는 방송 중 재결합 이야기가 나오자 "재결합 얘기는 제 방송에서 절대 얘기하지 말라. 기분 나쁘다. 그만하라"며 "1조원을 줘도 안 한다. 진지하게 말해야 들을 것 같아서 이렇게 말한다. 1000조원을 줘도 안 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