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PD "'아이랜드2' 지원자들, 학폭 사전 검증 완료…문제없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12 14:03  |  조회 1404
1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I-LAND2 : N/a'(이하 아이랜드2) 제작발표회에서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1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I-LAND2 : N/a'(이하 아이랜드2) 제작발표회에서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이랜드2' PD가 지원자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입을 열었다.

1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Mnet '아이랜드2(I-LAND2) : N/a'(이하 '아이랜드2') 제작발표회에는 '아이랜드2' 김신영·이창규 PD, 가수 태양, 프로듀서 24, 작곡가 비비엔(VVN), 댄서 모니카·리정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신영 PD는 "'아이랜드2'는 3000평 규모의 전용 촬영장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지원자들이 안전하고 체계적인 환경에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했다"며 "촬영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도록 전문 영양사가 식단을 준비하고, 화재 경보 및 보안 시스템, 정신과 전문의의 주기적 상담 등 많은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또 '마음수리함'을 설치해 아주 사소한 내용이어도 무기명으로 얘기할 수 있는 통로를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김신영 PD /사진=뉴스1
김신영 PD /사진=뉴스1
특히 이날 김신영 PD는 방송에 앞서 불거진 지원자 학폭 논란을 언급했다.

김 PD는 "본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지원자들이 출연을 확정하기 전에 본인뿐만 아니라 그 보호자와도 확인 절차를 거쳤다. 객관적인 판단을 위해서 근거자료인 학폭위 회부를 확인하고 생활기록부도 사전 검증을 완료했다. 그 과정에서 (지원자들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폭은 용인돼서는 안 되는 중대한 사안이다. 향후에도 그런 상황이 확인됐을 경우 바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조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랜드2'는 더블랙레이블과 컬래버레이션 걸그룹 탄생 프로젝트라는 포맷을 기반으로, 실력과 다채로운 끼와 매력을 지닌 지원자 24명이 데뷔의 꿈을 펼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오는 18일 저녁 8시50분 Mnet에서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