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설현' 고은아 "전남편, 출산 후 폭행…4살 아들 홀로 키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08 08:26  |  조회 88891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화면
4살 아들을 홀로 키우는 청소년 엄마의 일상이 공개된다.

8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서는 청소년 싱글맘 고은아가 출연한다. 게스트로는 배우이자 레이싱 모델, 사업가로 활약 중인 장가현이 자리한다.

고은아는 재연드라마에서 "고등학교 시절부터 고향인 제천에서 '설현 닮은꼴'로 이름을 알려, 한때 연기자의 꿈을 꾸기도 했었다"고 전한다.

하지만 이내 고은아는 "남자친구 집착과 의심, 사과로 이어지는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해 결혼까지 이르게 됐다가, 출산 후 폭행까지 당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긴다.

'고딩엄빠4' 출연진들은 재연드라마 이후 상황을 묻는다. 고은아는 "전 남편이 폭력을 행사한 직후 친정집으로 들어갔다"라고 근황을 전한다. 그는 "현재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데, 내가 잘하고 있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라며 일상을 공개한다.

현재 고은아는 4살 아들 시안이와 단둘이 살고 있다. 깔끔하게 정리된 집 내부를 본 출연진들은 "엄마의 성실함이 느껴진다"며 칭찬한다.

아들 시안이는 오전 7시부터 엄마를 깨운 뒤,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 엄마에게 "두더지 놀이를 하자"며 뿅망치를 휘두른다.

속수무책으로 뿅망치를 맞은 고은아는 아이에게 큰 소리 한 번 내지 않고 차분하게 설명한 뒤 등원 준비를 해 "보기 드문 상냥한 엄마"라는 반응을 자아낸다.

우여곡절 끝에 집을 나선 시안이는 "차로 등원하기 싫다"며 도보로 10분여 거리의 어린이집을 단 한 번도 쉬지 않고 뛰어간다. 고은아도 아들을 따라 뜀박질한다.

시안이는 하원 후에도 쉴 새 없이 뛰어다니며 킥보드를 전력 질주한다. 놀이터에서도 '도루마무' 미끄럼틀을 타며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을 자랑한다.

고은아 역시 끝까지 한눈을 팔지 않은 채 아이를 따라다녀 "100점짜리 엄마"라는 칭찬을 듣는다.

특히 아이를 위해 방문한 수영장에서 고은아는 늘씬한 몸매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박미선은 "정말 '제천 설현' 맞네"라며 감탄한다.

20대 초반에 출산해 딸이 어느덧 22세라는 장가현은 "출산하자마자 살이 다 빠지지 않았느냐"라며 육아로 인한 체력 소모에 공감을 드러낸다.

박미선은 "엄마의 체력이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걱정한다.

청소년 엄마 고은아의 고민이 담긴 일상 영상은 8일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MBN '고딩엄빠4'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