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때문에?' 방시혁, 살빠진 근황…전역 방탄 진과 인증샷

하이브 vs 어도어 갈등에…"방탄한테 잘하자" 누리꾼 댓글 수두룩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14 10:13  |  조회 24467
지난 12일 전역한 뒤 13일 2024 페스타에 참석한 진과 방시혁 의장. /사진=하이브 방시혁 의장 인스타그램
지난 12일 전역한 뒤 13일 2024 페스타에 참석한 진과 방시혁 의장. /사진=하이브 방시혁 의장 인스타그램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그룹 방탄소년단 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시혁 의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성공적인 복귀를 축하한다"라는 글과 "전역 축하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진 속 두 사람은 다정하게 서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진이 든 꽃다발은 방 의장이 그의 전역과 복귀를 축하하기 위해 건넨 것으로 보인다. 진은 지난 12일 육군 만기 전역한 뒤 13일 2024 페스타 공식행사에 참여했다.

특히 방 의장은 지난 4월 게재한 게시물 속 모습보다 살이 빠진 듯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맘고생 다이어트하셨나" "살 빼니 보기 좋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가운데 해당 게시물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누리꾼들이 방 의장에게 "방탄에게 잘하자"라는 댓글을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방 의장은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와 갈등을 겪었다. 하이브는 지난달 22일 민 대표가 하이브 경영권 찬탈을 시도했다는 이유로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를 착수하고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민 대표는 하이브에 '뉴진스 표절' 문제를 제하며 보복성 해임이라고 반박했다.

같은 달 31일 하이브는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민 대표의 해임을 시도했지만, 법원은 민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민 대표는 해임 위기에서 벗어났다.

판결 이후 열린 두 번째 기자회견에서 민 대표는 "하이브와 타협점이 마련됐으면 좋겠다"며 하이브와 화해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