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대학 축제 '등록금' 망언 후폭풍…한 달 50개 스케줄 줄취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21 07:44  |  조회 1716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방송인 장동민 과거 대학 축제 MC를 보던 중 등록금 관련 망언을 해 화제가 됐던 일을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MC들이 축제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주우재는 "우리 중에 대학 축제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며 장동민을 지목했다. 장동민은 2010년 동신대학교 대동제 축제 사회를 보던 중 2억원가량이 들어간 불꽃놀이를 보며 '여러분의 등록금이 터지고 있습니다'라고 말해 관계자들을 당황하게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장동민은 "예전에 대학 행사 MC를 한 달에 50개까지도 했었다. 너무 좋았다. 그런데 저 사건 이후에 15년간 대학 행사를 한 번도 못 했다"라고 털어놨다.

장동민은 "아침부터 밤까지 MC를 맡았다. (대학 관계자가) 아침 첫 순서 때 와서 '밤에 불꽃축제가 있는데 그게 메인이다. 멘트를 잘 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겠다고 했는데, 같은 이야기를 70명한테 들었다. 마지막 멘트를 하러 올라가는 길에도 그 이야기를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장동민은 "거기서 (퓨즈가) 나갔다. 그 발언을 하니 학생들이 엄청나게 좋아했다. 그다음에 기사도 많이 나왔다. 그 이후로 잡혔던 대학 행사가 다 취소됐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숙은 "멋있다. 의식 있잖아?"라고 말했다. 주우재 역시 "내가 대학 축제 관련자였다면 형을 1순위로 모실 것이다. 오히려 바이럴이 될 것 같다"라고 거들었다.

이에 장동민은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그럴 일은 없을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