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바람난 남친 참고 만나, 내가 붙잡았다"…최진혁 공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7.10 05:10  |  조회 10588
배우 최여진이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배우 최여진이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배우 최여진이 과거 바람난 남자친구를 붙잡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멤버들과 강경헌, 최여진, 이수경의 3대 3 미팅이 진행됐다. 그러던 중 배우 최진혁이 '메기남'(다른 출연자들을 긴장시키는 캐릭터)으로 등장했다.

이날 최진혁은 평소 친분이 있다는 최여진에 대해 "대시를 못 받는 게 아니라 누나가 눈치 없는 것도 있고, 철벽을 친다기보다 남녀 사이를 편한 사이로 만들어 버린다"라고 말했다.

최여진은 "이성적 호감이 없는데 선을 넘을 것 같으면 내가 남자로 변한다. 호감이 있는 사람에게만 틈을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돌싱포맨 멤버들이 "만약 진혁이가 선을 넘으려 하면 철벽 칠 거냐"고 묻자 "고민 좀 해보겠다"고 답하며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 최여진은 "장난으로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최진혁에게 '결혼하자'고 한 적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배우 최여진이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배우 최여진이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이상민이 "왜 아직 솔로냐"고 묻자 최여진은 "연애할 때 너무 참아서 문제다. 바람피운 것도 참아줬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여진은 "심지어 둘이 함께 있는 모습을 봤는데도 제가 붙잡았다"며 "아직 사랑하는데 헤어져서 힘들 것이냐, 배신한 남자를 참고 만나는 게 힘들 것이냐 고민했을 때 없이 사는 게 더 힘든 것 같아서 내가 붙잡았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바보 같은 짓이었다"며 "어차피 그럴 사람은 떠나보내는 게 맞다"라고 후회했다.

앞서 과거 전 여자친구의 양다리 경험이 있다고 밝혔던 최진혁 역시 "나도 울고 붙잡은 적 있다. 누나와 비슷한 마음이었던 것 같다. 내가 매달렸다"라며 공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