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용 "장루 환자인 ♥15살 연하 아내, 언제 쓰러질까 걱정" 고백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7.11 14:43  |  조회 1436
배우 최준용과 그의 15살 연하 아내 한아름.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배우 최준용과 그의 15살 연하 아내 한아름.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배우 최준용(58)과 그의 15살 연하 아내 한아름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나 부부 고민을 털어놓는다.

11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최준용 한아름 부부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최준용은 이혼의 아픔을 딛고 15살 연하의 아내 한아름과 재혼한 근황을 전한다. 두 사람은 지인 골프 모임에서 처음 만나 급속도로 가까워졌고, 8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해 행복한 재혼 생활 중이라고 밝힌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 영상

그러나 아내 한아름은 남편 최준용이 빈정 상하게 하는 말투가 고민이라고 털어놓는다.

한아름은 '밥은 먹었냐?' '어디냐?' 등 상냥하지 않은 남편의 말투에 불만을 표한다. 그의 친구들이 '나는 최준용과는 못 산다'고 할 정도로 그의 말투가 퉁명스럽다고.

이에 최준용은 "원래 무뚝뚝한 스타일이라 화난 거 아니냐고 오해한다"고 변명하지만, 오은영 박사는 "말투는 관계에 큰 영향을 끼친다"며 지속될 경우 마음에 쌓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얘기하면 알아?' 무시형 △'지금 바빠 나중에 해' 회피형 △'내가 그럴 줄 알았어' 단정형 등 부부간의 빈정 상하는 말투 3가지를 꼽는다. 한아름은 남편 최준용이 이 3가지 말투를 모두 쓰고 있다고 고백한다.

공개된 일상 영상 속 최준용은 아내 한아름에게 김치찌개를 직접 만들어 아침밥을 차려주는 자상한 모습을 보였지만 말투는 차가웠다. 그는 아내의 칭찬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 영상

이어 최준용은 아내 한아름이 동생과 음식점을 차리는 문제를 통보했다고 주장하지만, 한아름은 상의한 것이라고 받아치며, 말다툼이 시작된다. 아내와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자 최준용은 "그래서 하고 싶은 말이 뭐냐?"며 자신의 의견만 고집하는 모습을 보인다.

오은영 박사는 최준용의 대화 방식에 대해 "총알을 보내도 뚫지 못하는 방탄유리 같다"고 지적하며 '어떤 마음인지 알겠어'라고 일단 인정해 주는 '쿠션어', 메아리처럼 상대의 말을 받아주는 '메아리 화법', 질문으로 되물어 보는 '물음표 화법'을 해결책으로 제안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 영상

또한 최준용은 아내 한아름에게 장애가 있다고 밝히며 "장루 환자인 아내가 언제 쓰러질지 걱정된다"는 솔직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에 한아름은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을 앓고 있다며 33세의 젊은 나이에 용종 3800개를 발견했고 대장을 제거하는 수술을 감행했다고 고백한다. 또한 기형적으로 짧은 소장 때문에 소장을 항문으로 연결하지 못해 배변 주머니를 차는 장루 환자가 될 수밖에 없었다고 밝힌다.

한아름은 장루 환자가 된 후 "죄지은 것도 없는데 왜 이렇게 됐을까"라며 세상을 원망했고, 가족들에게 짐이 되는 것 같아 세상을 등지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하지만 자신의 배변 주머니에 뽀뽀를 해주고, 자신이 위독했을 때 "내 대장 떼줄 테니 이걸로 수술하자"고 말해주는 남편 최준용 덕에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한다.

오은영 박사는 최준용의 다면적 인성 검사(MMPI) 결과를 공개, "최준용은 주변 사람들에 대한 염려가 많은 편이고 아내의 건강도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최준용 내면의 불안을 분석한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환자인 아내 한아름에게 언제 위급한 상황이 닥칠지 모르니 24시간 내내 긴장과 불안 속에 사는 '숨은 환자'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어 지나친 불안을 '화'로 표현하는 최준용의 화법 때문에 오히려 아내가 스스로 민폐라고 느낄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어 부부의 결혼 만족도 검사 결과를 본 오은영 박사는 부부와 아들과의 관계에 대해 묻는다. 한아름은 재혼 후 얻은 18살 아들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린다.

한아름은 어릴 적 부모님의 이혼과 재혼 등 복잡한 가정사를 고백한다.

재혼 가정에서 큰 한아름은 같은 상황에 놓인 아들에게 깊은 공감을 할 수 있었다며 "어떻게 하면 새 아버지를 아빠로 인정할 수 있었을까?"를 고민하며 '엄마'라는 호칭을 강요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런데 아들이 1년 만에 마음의 문을 열고 "엄마"라고 불러주었다며, "나도 엄마 소리를 처음 듣지만, 아들도 엄마라는 말을 처음 해본 사람이 나였다"며 당시 감동을 전한다.

이어 한아름은 "아들이 엄마 없이 산 18년을 보답하며 살고 싶다"고 털어놓지만 오은영 박사는 "한아름의 어린 시절이 아들에게 투영되는 것 같다"고 지적하며, 아들과의 관계에서 공감도 중요하지만 "아들과 나는 다른 사람이라는 걸 인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