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vs 모델, 블랙 튤 드레스…"너무 다른 분위기"

[스타일 몇대몇] '알렉스 페리' 2019 리조트 컬렉션 드레스 착용한 배우 한소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6.09 00:31  |  조회 6171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알렉스 페리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알렉스 페리
배우 한소희가 모델이 입은 드레스를 전혀 다른 분위기로 소화했다.

지난 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이날 레드카펫 행사에서 한소희는 우아한 튤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소희는 검은색 튤 사이로 은은한 베이지색이 드러나는 우아한 원숄더 드레스를 착용했다.

풍성한 볼륨감의 웨이브 헤어스타일을 연출한 한소희는 코랄빛 메이크업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사진=알렉스 페리 2019 리조트 컬렉션
/사진=알렉스 페리 2019 리조트 컬렉션
한소희가 착용한 드레스는 '알렉스 페리'(Alex Perry)의 2019 리조트 컬렉션 의상이다. 가격은 2915달러(한화 350만원대)다.

룩북 모델은 짙은 흑발 뱅헤어와 스모키 아이메이크업을 연출하고 어두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소희의 화사한 분위기와 대비된다.

한편 한소희는 배우 김희애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부부의 세계'로 열연을 펼쳐 제56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신인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