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트라우마 고백 "父, 母 잘못됐을 때만 연락…너무 무서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2.01.14 22:35  |  조회 4230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금쪽상담소' KCM의 이어폰 사연을 듣던 정형돈이 전화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가수 KCM이 출연해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KCM은 늘 이어폰을 착용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엄마가 혈압 때문에 갑자기 쓰러지신 적이 있다. 버스 정류장에서 저한테 전화를 하셨는데 제가 못 받았다. 그 이후로 전화가 오면 바로 받는다"고 설명했다.

KCM은 "방송 중에도 웬만하면 전화를 받는다"며 "일단 두 번 터치해보고 평상시 목소리가 들리면 마음이 놓인다"고 전했다.

KCM의 사연을 들은 오은영은 "걱정이 많다. 죽음에 대한 원초적 두려움이 있다"며 "평소에 일에 지장을 받을 정도로 죽음을 생각하는 걸 '죽음 공포증'이라고 한다. KCM은 조금 심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를 듣던 정형돈은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며 전화 트라우마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버지가 평소에 전화를 안 하신다. 그런데 어머니에게 큰 일이 있을 때는 전화를 한다"며 "그래서 아버지한테 전화가 오면 너무 무섭다. 어머니가 무조건 잘못됐다는 거니까"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정형돈은 지난해 4월 출연한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에서 어머니가 뇌졸중으로 쓰러진지 4년 됐다고 밝힌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