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근 "사업 망해 빚더미" 고백…'방아쇠 수지 증후군' 투병 근황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3.23 23:01  |  조회 120073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패션 디자이너 황재근이 사업 실패로 빚더미에 올랐던 사연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한국인 최초로 세계 3대 패션 학교로 꼽히는 벨기에 앤트워프 왕립 예술 학교를 졸업한 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황재근은 자신의 브랜드를 론칭했다가 사업 실패로 빚더미에 올랐던 일을 떠올렸다.

황재근은 "브랜드 하려면 패션쇼도 해야 하고, 사무실도 해야 하고, 청담동에 쇼룸도 빌려야 했다. 생산비, 쇼비, 무슨 비를 댈 돈이 없으니 다 대출을 받았다. 카드 대출, 보험 대출을 다 받아서 나중에는 더 이상 받을 게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런데 계속 옷이 많이 안 팔려서 뉴욕부터 해서 홍콩, 싱가포르, 이탈리아 다 진출했었데 잘 안 됐다. 한꺼번에 몰려오다 보니까 못 갚아서 부도가 났다. 다 망했다"고 사업 실패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빚 독촉에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었다고.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이후 황재근은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 가면 디자인을 하면서 빚을 갚아나가기 시작했다.

그는 "가면 만드는 일 하면서 빚을 갚게 됐다. 빚 갚으려고 시작한 일이었다. 가면 만드는 일을 한 6~7년 했고, 1000개 넘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걸 하면서 유명세를 많이 타서 여러 다른 프로그램이나 행사, 광고, 디자인 컬래버레이션 등 여러 가지 일을 많이 해서 그때 돈이 들어오면 빚 갚고, 들어오면 갚고, 해서 다 갚았다"고 밝혔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또한 황재근은 손가락이 굽혀지지 않는 병으로 치료 중인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손가락이 굽혀지던게 점점 펴져서 (침을) 맞아야 굽혀진다"며 "90도 굽혀지는 건 바라지도 않는다"고 토로했다.

한의사는 황재근의 증상에 대해 "'방아쇠 수지 증후군'이라고 한다"며 "직업적인 과사용 때문에 그렇다. 가위질을 하시는 분들이 80% 정도 생긴다"고 설명했다.

황재근은 쉼 없이 일해온 탓에 어떤 치료를 받아도 쉽사리 손가락이 나아지지 않게 됐다고. 그는 침을 맞으면서도 고통을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황재근은 "더 안아팠으면 한다. 완벽하게 돌아갈 수는 없지만 더 안 아프도록 조절을 해야한다. 관리, 치료도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손가락이 아파서, 더 아프면 안 되니까 일에 대한 마음이 주저하게 됐다. 손가락 때문에 디자인을 조금 놓게 된 것 같다. 황재근의 디자인 철학이 이 손가락이었다"라며 씁쓸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 같은 부상에도 황재근은 1년째 홈쇼핑 방송을 진행 중이다. 또한 동료 디자이너의 패션쇼를 찾기도 했다.

황재근은 "손에서 절대 놓지 마라. 손이 부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디자이너로서 영원해야 한다. 다시 쇼도 하고, 컬렉션도, 세일즈도 할 거다. 손에서 내려놓은 게 아니기 때문에 다시 컴백할 것"이라며 향후 행보를 예고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