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십 중독'에 정관 수술까지 한 남편…"친구도 아예 안 만나"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09 09:15  |  조회 12924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무엇이든 물어보살' 시도 때도 없이 스킨십하는 팔불출 남편이 고민이라는 사연자가 등장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선녀 보살 서장훈, 동자 이수근이 11년간의 장기 교제 끝에 부부가 된 커플을 만났다.

이날 아내는 "남편이 연애 땐 안 그랬는데 결혼하고 팔불출이 됐다"며 "남편이 아이 앞에서도 몸을 만지고 시댁에서도 시어머니, 시아버지가 눈 돌리면 뽀뽀하려 한다"고 털어놨다.

아내는 "저희가 애가 둘이다. 애를 낳고 나니까 지치기도 하고 육퇴하면 개인 시간을 갖고 싶은데 항상 남편이 기다리고 있다. 터치만 해도 제가 짜증 내면 트러블이 생기는거다"고 고민을 전했다. 심지어 밖에서도 스킨십이 잦다고.

남편은 "사실 결혼하고 나서 아내에 대한 사랑이 더 커졌다. 친구들도 아예 안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아내는 "(남편이) 스킨십이 너무 심해서 셋째가 생길까 봐 정관 수술을 하고 오라고 했다. 안 할 줄 알았는데 다음날 수술 예약을 잡더니 일주일 뒤에 혼자 수술을 하고 왔더라"고 말해 서장훈 이수근을 놀라게 했다.

아내는 스킨십뿐 아니라 시댁 문제도 있다고 밝혔다. 아내는 "시댁에서 제사나 이런 행사가 있으면 며느리가 참여하는 게 관습이지 않나. 근데 남편이 그 부분에 대해서 알아서 자른다. 저는 아예 모르는 거다. 어머님이 서운해하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편은 "어려서부터 제사만큼은 와이프에게 전하면 안 되겠다. 엄마가 고생한 걸 봤으니까"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서장훈은 "남편이 그렇게 하면 어머니가 아내를 미워할 수도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남편이 "저는 완벽하게 중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자 아내는 "그건 본인 생각이다. 남편이 위로 누나가 두 명이다. 집안 행사에 며느리가 빠지는 걸 섭섭해할 것"이라며 답답해했다.

이에 서장훈은 "어떻게 보면 남편은 끔찍하게 아내를 아끼는 거다. 아내 입장에선 남편이 철없어 보일 수도 있지만 남편이 아내를 위해 저렇게 하는 것이 흔한 일은 아니다. 너무 걱정하지 말고 남편을 한 번 믿어보라"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