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톤 지게차에 깔려 다리 절단…검사 착각에 가해자는 '벌금형'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6.30 14:18  |  조회 3999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지게차에 깔려 다리를 잃은 70대 가장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에서는 한 70대 가장이 겪은 사고가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1톤이 넘는 지게차에 깔려 다리 한쪽을 잃고, 남은 다리 한쪽마저 잃을 위기에 처한 70대 가장의 영상이 공개됐다.

비료를 옮기던 1톤 지게차에 깔려 사고를 당한 70대 피해자는 골수염으로 인한 고통을 반년 가량 견디며 여러 차례 수술을 진행했지만, 끝내 다리를 절단하게 됐다. 현재 남은 다리 한쪽마저 골수염으로 절단할 위기라고. 피해자는 사고 직후 섬망 증상에 시달리며 "잘린 다리에서 벌레가 기어 나오는 것 같다" "차라리 죽고 싶다"라며 고통을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고의 원인은 지게차의 브레이크 고장이었다. 사고 전 피해자는 운전을 말렸지만 운전자가 작업을 강행했다가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

브레이크 고장임을 알면서도 경사로에서 지게차를 운전한 가해자는 아이러니하게도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원인은 피해자를 다른 사람으로 착각한 검사 때문이었다.

이후 피해자 측이 항의했지만 검찰에서는 이미 발부된 사건은 번복할 수 없다는 주장만 반복했다고 전해져 모두의 원성을 샀다.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한 검찰이 뒤늦게 정식 재판을 요청했지만, 정작 재판이 시작되자 가해자는 통상환증서를 통해 일방적으로 돈을 보내며 합의금 흥정에 나선 뻔뻔한 태도를 보여줬다.

이를 본 박미선은 "마땅한 처벌로 마음에 응어리가 지지 않았으면 한다"라며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한편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는 매주 목요일 저녁 8시50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