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車보다 비싼 명품백 들었다가…"따끔한 댓글 많이 읽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10 07:48  |  조회 63598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코미디언 조세호가 자신의 명품 가방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을 읽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에는 가수 겸 작곡가 코드 쿤스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코드 쿤스트는 "원래 이틀 전에 제가 좋아하는 스페인 명품 브랜드 L사에 초대받았는데, 이 녹화가 선약이라 안 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조세호가 "코드 쿤스트가 패션 감각이 뛰어나지 않나"라고 칭찬하자 코드 쿤스트는 조세호와 패션으로 연결된 인연이라고 밝혔다.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코드 쿤스트는 "예전에 조세호 패션에는 약간 갸우뚱했는데 이제는 '돈을 올바르게 쓰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너무 멋있다"며 조세호의 화사한 레몬빛 의상에 대해서도 "이런 옷을 누가 소화하냐"고 그의 패션 감각을 칭찬했다.

모델 주우재 역시 "몇 천만원 짜리 가방은 아무나 갖고 다니는 줄 아냐"고 거들었다.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그러자 조세호는 "그 가방 든 게 경제 뉴스에 나왔더라"라며 "보통 연예 뉴스는 댓글을 달지 못하게 되어있는데 경제 뉴스는 댓글을 달 수 있다. 오랜만에 많이 읽었다. 따끔한 이야기들을 확인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코드 쿤스트는 "그걸 살 때 '이거 하나 가볍게 사자' 이런 마음이 아니고 살까 말까 고민하다가 사는 거지 않나. 학창시절 신발 하나 사고 싶어서 밥 며칠 굶는 거처럼"이라고 깊이 공감했다.

한편 조세호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의 '오따구르와 버킨백 50'을 구입한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는 에르메스에서 최초로 출시한 남성용 버킨백으로, 웬만한 중형차보다 비싼 5000~6000만원 가격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