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조세호 문자에 "모르는 사람이 친한 척"…폭소 부른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28 09:20  |  조회 3896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코미디언 조세호의 연락에 답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박세리가 출연해 MC 유재석, 조세호를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재석은 "'유퀴즈' 추석 특집을 맞이해 국민 영웅 박세리 감독님을 모셨다. 마침 추석 전날 28일이 생일이시냐"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에 박세리는 "어떻게 항상 그렇게 겹친다"며 추석 계획에 대해서는 "원래 가족과 같이 시간 보내는 걸 좋아해서 꼭 아무것도 안 하고 (일정을) 일부러 다 뺀다. 올해는 우연치 않게"라며 항저우 아시안 게임을 언급했다.

박세리는 TV조선 '항저우 아시안게임' 해설위원으로 활동한다. 이에 박세리는 "원래는 제가 미리 짜 놓은 스케줄이 있었는데 조절하는데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이어 MC 유재석은 "조세호가 늘 '세리 누나'라고 하면서 박세리 씨와 친분이 있는 것처럼 얘기한다. 실제로 어느 정도 친분이냐"고 물었다. 이에 박세리는 난감해하며 "알죠. 알긴 아는데"라며 답을 망설여 웃음을 안겼다.

MC 조세호는 "제 마음속으로는 친한 누나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어제도 '누나 잘 지내시죠? 내일 나오시네요. 내일 뵐게요'라고 문자를 보냈는데 답이 없더라. 누나가 긴장되시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이를 들은 박세리는 "그게 맞냐"며 깜짝 놀라며 조세호의 문자를 오해한 사연을 전했다.

박세리는 "생뚱맞게, 모르는 이름인데 '내일 오시죠'라고 보냈더라. 그래서 나는 '뭐라는 거야' 싶었다. 누가 잘못 보낸 줄 알았다. '누군데 난 알지도 못하는데 누가 친한 척을. 난 몰라'라고 답을 안 했다"고 설명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조세호는 "또 해명하자면 제 메시지 앱에는 제 이름이 아니라 다른 이름으로 돼 있다. 제 이름으로 해 놓으니 전화번호가 알려졌는지 모르는 분들이 '조세호 씨 아니냐'고 자꾸 연락이 와서 아주 다른 이름을 써놨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나 입장에서는 많이 놀랐겠다. 죄송하다. 본의 아니게"라고 사과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