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근 "남편 사업 투자한 시母, 잘 안되니 며느리 탓…억울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0.30 12:23  |  조회 21785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배우 이혜근(49)이 과거 남편 사업이 어려워졌을 당시 시어머니에게 타박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하필이면 이런 며느리를 만나다니'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댁의 도움을 받아 분식집 냈다가 실패한 바 있는 남편이 또 자신과 상의도 없이 시어머니에게 사업 자금을 요청했다는 한 사연자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사연자는 "상의도 없이 시어머니께 사업자금을 구하는 남편도 짜증 나지만 성공 보장도 없는 사업을 지지하는 시어머니가 이해 안 간다"고 토로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이를 들은 이혜근은 "돈을 빌려주는 건 좋은데 그 돈을 다 날려도 아무 말씀도 안 하겠다는 보장이 있으면 모르겠지만 대부분이 그렇지 않더라"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빚이 있는 상태에서 부모님이 또 도와주신 거 아니냐. 사업이라는 게 잘 된다는 보장이 없다. 잘 되면 감사하지만 안 될 경우도 생각해야 하지 않나. 만약을 생각해야 하는데 어머님들은 내 아들을 믿으니까 무조건 잘 될 거라 생각하고 투자를 해주신다. 만약에 안 되면 뒷감당은 며느리가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혜근은 "저는 그런 일이 있었다"며 경험담을 털어놨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이혜근은 "남편이 결혼 후 6개월 만에 회사를 갑자기 그만뒀다. '그만두고 싶다'는 얘기는 했지만 이렇게 딱 그만둘 거라 생각을 못 했다. 보통 다른 데 알아보고 회사를 그만두는데 남편은 그냥 그만뒀다. 그때는 제가 방송도 많이 할 때라 남편이 쉬는 거에 대해선 이해하고 넘어갔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러다가 남편이 시어머니와 상의 끝에 사업을 했다. 그 얘기를 할 때 저는 그 자리에 없었다. 어떤 사업을 할 건지, 돈은 얼마나 투자할 건지는 몰랐다. 사업이 처음에 잘 되다가 점점 어려워지고 힘들어졌다. 그때 어머니가 저를 부르시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는 "돈 줄 때는 아들만 불러서 하시고 뭐가 좀 안 되니까 그때는 어머니가 며느리인 저를 불렀다. '야, 얘가 이렇게 할 동안 너는 뭐했니?'라시더라. 제 입장에서는 억울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둘 다 있는 데서 같이 상의해서 돈 얼마 주는 걸 보여줬으면 제가 돈도 쪼개고 '빨리 어머니한테 갚아야 하는데'라고 대처를 했을 텐데 근데 저는 얼마 주셨는지도 모르고 사업을 남편이 하다 보니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이혜근은 "시어머니 도움만 믿고 (사업을) 하겠다는 건 아닌 것 같다. 차라리 지금 좀 힘들어도 힘들면 힘든 대로 버티면서 사는 게 낫지 도움을 안 받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혜근은 2003년 사업가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둘을 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