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에 '자기야', 무릎베개에 귀도 파줘…서장훈 "보통 인간 아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09 13:00  |  조회 156475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청소년 엄마' 박소연의 남편 김우진이 아내에 이어 장모에게도 살갑게 대하는 모습이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는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 '청소년 엄마' 박소연과 그의 남편 김우진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우진은 비 오는 날 우산을 들고 누군가를 애타게 기다렸다. 김우진은 다가오는 한 여성에게 "자기야"라고 외쳤고, 이내 "보고 싶어서 기다렸지. 밥 먹었어?"라며 손을 꼭 잡고 집으로 향했다. 김우진이 반긴 이는 장모였다.

장모를 '자기야'라고 부른데다 다정하게 안부를 묻는 모습에 MC 박미선, 인교진은 충격에 빠졌다.

박소연은 어머니에게 아이 둘을 맡기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려 했던 박소연은 어머니가 집에 오자 크게 당황했다.

박소연은 어머니에게 "잠깐 바람 쐬러 나가려고 했다. 친구랑 얘기할 겸. 혼자만 있고 싶어서"라고 했으나 속을 모르는 어머니는 "나는 우진이랑 있으면 재밌던데. 같이 있지, 왜 혼자만 나가려 했냐"고 타박했다

이에 박소연은 "둘만 있으면 답답하다"며 계속 치대는 남편이 피곤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어머니는 "나는 우진이랑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라며 딸의 말에도 사위를 두둔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박소연 어머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저는 딸보다 사위랑 있는 게 훨씬 더 편하다. 자연스럽게 그냥 '엄마 같이 밥 먹어요'라고 해서 밥도 먹고, 노래방도 같이 가서 노래도 부르고 영화도 같이 보고. 장난쳐도 편하고, 사위랑 있는 게 편하고 더 좋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딸 박소연에게 "우진이가 아빠로서도 괜찮고 남편으로서도 내가 보는 생활에서는 90점 남편, 아빠"라고 사위를 연신 칭찬했다. 그러나 박소연은 "다 좋은데 나도 나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그것만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대화 이후 모녀는 어색해졌고, 이때 김우진이 방에서 딸을 재우고 거실로 나왔다. 김우진은 자연스럽게 장모 곁에 앉아 등을 가리키며 상의를 들어 올려 등을 긁어 달라고 했다. 그는 급기야 장모 무릎을 베고 눕기까지 했고, 장모는 개의치 않고 사위 귀도 파줬다.

김우진은 "저는 장모님과 둘이 있을 때도 조용한 분위기에 있어도 어색하지 않더라. 장모님한테 등 긁어달라고 하고 무릎베개하고, 귀 간지러우면 파주신다. 무슨 장난을 쳐도 장모님은 거절을 안 하신다. 시간이 갈수록 더 편해지고 지금보다 더 치근덕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를 본 MC 서장훈은 "대단한 사람인데. 보통 인간이 아니다.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인가' 할 정도로 아주 가까운 관계"라며 경악했다.

이어 "저런 건 처음 봤다. 장모님하고 저런 사람은 거의 없을 거다. 아무리 친해도 장모님이 등을 긁어주거나 귀를 파주거나 무릎에 누워있는 건 세계적으로 몇 명 안 될 것 같다"라고 깜짝 놀랐다.

조영은 심리상담사 역시 "일반적인 범주가 아니다"라며 혀를 내둘렀고, 나비 역시 "저건 손주한테 하는 행동인데"라며 놀라워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