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추형' 홍성우, 직원에 욕설·강제추행 의혹…"유명해져 트러블" 반박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2 17:37  |  조회 85199
의사 홍성우가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새 예능 '좀비버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느 날 갑자기 좀비 세계로 변해버린 서울 일대에서 퀘스트를 수행하며 살아남아야 하는 좀비 유니버스 예능 '좀비버스'는 8일 공개된다. /2023.08.08 /사진=이동훈
의사 홍성우가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새 예능 '좀비버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느 날 갑자기 좀비 세계로 변해버린 서울 일대에서 퀘스트를 수행하며 살아남아야 하는 좀비 유니버스 예능 '좀비버스'는 8일 공개된다. /2023.08.08 /사진=이동훈

유튜버 '꽈추형'으로 잘 알려진 비뇨기과 전문의 홍성우가 과거 동료 직원들을 상습적으로 괴롭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스포츠경향은 홍성우가 과거 함께 근무한 모 병원 소속 간호사들에게 상습적인 욕설과 폭행 및 강제추행 등을 해 문제가 됐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홍성우가 과거 근무한 병원 소속 간호사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홍성우로부터 폭언과 폭행 등을 당했고 그로 인해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며 "괴롭힘은 6개월 동안 이뤄져 이 때문에 일에 대한 자괴감도 들었다"고 밝혔다.

매체는 홍성우가 근무했던 병원의 직장 내 괴롭힘 신고 내용에는 홍성우가 같은 병원에서 근무하는 다수 간호사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고 수술도구 등을 던지는 등 폭행 등의 행위를 지속적으로 해 온 것으로 기록돼 있다고 전했다.

홍성우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신고가 해당 병원에 접수된 시기는 2021년 10월쯤이다. 홍성우와 함께 일했던 다수의 간호사가 지속적인 괴롭힘을 증언했고, 홍성우는 직장 내 괴롭힘 신고가 접수된 그달 권고사직 처리됐다.

홍성우에게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된 직원 수는 5명 이상이다. 이들은 홍성우의 욕설과 폭언, 수술도구 던지기, 환자를 향한 특정 지역 비하와 욕설 등을 공통되게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직원은 "수술방에 들어와 저희에게 화풀이했고 '개XX' '꺼져' '너네 XX들은 나 괴롭히려고 연구하나' '너네 부모가 이러는 거 아냐' 등 욕설과 부모 욕을 해 수치스러웠고 그가 인간으로 보이지 않았다"며 "환자가 특정 지역 사람일 경우 막말하는 경우도 다수 목격해 충격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또 다른 직원은 "수술실 내 환자가 누워 있는 상태에서도 욕설했고 환자를 사람이 아닌 동물, 벌레 취급하는 등 감정적으로 대했다"고 했으며, 직원에게 신체 접촉 등 강제추행 행위가 목격됐다는 진술도 있었다고 한다.

A씨는 홍성우가 유튜브, 언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보고 트라우마가 떠올라 괴로웠다며, 다른 피해자를 막기 위해 용기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홍성우는 스포츠경향 측에 "이전 직장과는 사이가 좋지 않게 나갔다. 내가 유명해지니 트러블이 생겼다. 그 사람들이 나를 좋게 말하겠느냐"라며 "문제가 있었던 이전 병원 직원 수십명이 나를 따라왔는데 얘네들이 XX이라서 나를 따라왔겠느냐"고 말했다.

홍성우는 MBN '쉬는 부부', SBS플러스·ENA '고소한 남녀', 넷플릭스 '좀비버스'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