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혜, 27세에 10세 연상 남편과 결혼…"내가 먼저 청혼" 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2.20 14:58  |  조회 7296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예고 영상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예고 영상

배우 정다혜가 어린 나이에 10살 연상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힌다.

20일 저녁 8시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는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영채 역으로 사랑받은 데뷔 22년 차 배우 정다혜가 출연해 근황을 전한다.

이날 방송에서 정다혜는 27살 어린 나이에 결혼 후 30대를 오롯이 육아로 보내며 일, 세상과 단절됐다고 고백한다.

정다혜는 "나를 돌보지 못하는 30대를 지나고 보니까 괜히 억울하고 힘든 거 같기도 하다"며 아이들을 위한 삶을 살며 겪은 현실적인 고민을 토로한다.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예고 영상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예고 영상

MC 현영은 "왜 그렇게 빨리 결혼했냐"며 궁금해하고, 정다혜는 "연애하고 있을 당시 남편이 37살이었다. '나랑 헤어지면 노총각 만드는 거 아니야?'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남편에게 먼저 청혼했고, 남편이 '그럼 나야 고맙지'라고 답했다"고 답한다.

그런가 하면 정다혜는 어머니, 아이들과 함께 글램핑장에서 힐링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그는 아이들과 함께 할 야외 놀이로 '복싱'을 준비하고, 현란한 스텝과 남다른 복싱 실력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낸다.

정다혜는 20살 때 작품을 위해 복싱을 배웠다며 "관장님이 나를 선수시키고 싶어 하셨다. 운동 신경이 좋은 편"이라고 밝힌다.

또한 결혼 후 제주살이를 했던 정다혜는 3년간의 '제주댁' 삶을 끝내고 서울로 다시 돌아오게 된 이유를 방송 최초로 고백한다.

그는 "내가 여유로운 성격이라 전원생활과 자연이 잘 맞는 사람인 줄 알았다. 살아보니 '역시 나는 서울 사람이구나' 했다"고 말한다. 그는 또 제주도에 내린 폭설 탓에 차를 움직이지 못해 아이들과 함께 3일 내내 콜라비만 먹어야 했던 일화를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정다혜는 미국 유학파 출신 사업가 남편과 2011년 결혼 후 5개월 만인 2012년 3월 첫 임신 소식을 전했고,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